상단여백
HOME 닥터Q 건강상담실
‘머리가 빙글빙글 도네’갑작스런 어지러움 이석증이석, 세반고리관으로 잘못 이동 원인…오심·구토 증상 동반

‘머리가 빙글빙글’ 갑작스런 어지러움 이석증
이석, 세반고리관으로 잘못 이동 원인…오심·구토 증상 동반
체위치료법 통해 치료 가능·재발 위험 높아 습관 개선 중요

일상생활속에서 흔히 머리가 삥 돌며 ‘어지럽다’고 표현하는 증상을 간혹 경험한다. 이러한 증상은 주로 ‘일어서거나 앉을 때’, ‘갑작스런 방향 전환’, ‘사우나를 할 때’ 등 실생활에서 갑작스레 찾아온다. 대부분은 자가진단을 통해 피곤, 스트레스를 원인으로 여기며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단순 어지러운 증상은 금방 사라지고, 추가적인 병증도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증상들이 심해지면 구토를 하게 되고, 방치할 경우 일상생활이 어려울 만큼 극심한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이러한 증상을 일컬어 회전성 어지럼증이라 부르는데 귀 속 전정기관 이상이 원인인 경우가 많다. 이를 흔히 이석증이라 부른다.

◇원인
우리 몸의 균형을 잡을 때 가장 중요한 곳은 귀다. 특히 귀 속 기관인 전정기관은 균형감각을 유지하는데 사용된다.

전정기관은 알 형태의 난형낭과 3개의 반고리관으로 이뤄져 있다.

난형낭 안에는 현미경으로도 관찰이 어려울 만큼 작은 돌 입자, 즉 이석이 존재하는데 몸의 움직임에 따라 이동하며 신체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뇌로 신경물질을 전달한다.

이석증은 이 이석이 본래 있어야 할 곳에 있지 않고 잘못 이동해 세반 고리관으로 들어가 실제 몸의 움직임과 뇌가 다르게 인식할 때 발생한다.

◇증상
이석증의 주요 증상은 어지럼증이다. 목을 살짝만 움직여도 현기증과 유사한 어지러움증이 나타난다.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몸을 움직일때도 이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난다. 심할 경우에는 가만히 있어도 몸이 회전하는 것과 같은 착각이 들만큼 어지러움증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다. 이때에는 자율신경계 이상으로 인해 오심, 구토, 두통 등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치료·예방법
사실 이석증이 왜 발생하는지는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다. 다만 50~60대에서 주로 발생하는 점을 고려, 노화와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교통사고와 같은 외상으로 인한 충격도 원인으로 꼽힌다.

다만 치료는 쉽다. 세반고리관으로 들어간 이석을 본래 자리로 돌려놓는 체위치료법(머리를 양 방향으로 회전시키면서 진행하는 치료법)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치료 확률도 90% 이상이나 될 만큼 높다.

하지만 문제는 이석증이 쉬운 치료법 만큼이나 재발도 높다는 점이다. 따라서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머리를 회전하는 행위는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술이나 카페인 함유가 높은 커피 등은 귀 속 전정 기관의 기능을 떨어뜨리는 만큼 가급적 섭취를 피하는 것이 권장된다.

건강을 위한 운동을 할 때 역시 머리를 심하는 움직이는 철봉과 같은 종목은 피하는 것이 좋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