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국악·재즈·비보잉’의 어울림 한마당
‘국악·재즈·비보잉’의 어울림 한마당

광주 국악 상설공연, 8~12일 광주공연마루서



광주시립창극단(9.26)
광주국악상설공연 10월 둘째 주 국악한마당이 10월 8일부터 12일까지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열린다. 사진은 광주시립창극단의 공연모습.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9.27)
사진은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의 공연모습.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국악상설공연 10월 둘째 주 국악한마당이 10월 8일부터 12일까지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국악관현악과 창극, 민요, 풍물, 전통춤 등 다양한 전통국악과 비보잉, 재즈가 어우러지는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먼저 8일은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의 김광복 명인이 피리독주 ‘팔도민요연곡’으로 무대의 막을 올린다.

신명나는 태평소와 사물반주에 맞춰 추는 역동적인 ‘진도북춤’과 이지숙 명창의 성음으로 판소리 심청가 중 ‘황성 올라가는 대목’을 들려준다.

9일은 창작국악단 도드리가 비보잉과 국악이 어우러진 이색적인 무대를 꾸민다.

농삿일에 지친 농부들에게 힘을 불어넣어준 민요 ‘옹헤야’를 비보이들이 새롭게 해석한 무대를 시작으로 달밤의 대나무 향기를 표현한 국악관현악 ‘죽향풍월‘, ‘도드리 아리랑’이 무대에 오른다.

10일은 풍물세상 굿패마루가 광주의 이야기를 판굿과 사물놀이로 엮어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인다.

관객들과 소통하는 프롤로그 ‘움트는 광주!’를 시작으로 판소리 심청가 중 황성가는 대목을 판소리와 연기로 코믹하게 묘사한 ‘뺑파! 광주 유랑기’, 심봉사의 이야기를 담아낸 ‘광주 빛고을 오일장’, 관객이 직접 참여하는 ’판굿‘이 공연된다.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은 11일 ‘별리(別離)’라는 주제로 아름다운 합주곡 ‘플라이 투 더 스카이’를 선보인다.

태평가의 반주음악을 변주한 대금독주곡 ‘청성곡’과 어린 시절을 회상하게 하는 해금협주곡 ‘추상’, 아쟁과 춤의 조우 ‘이연(離緣)’, 김산옥 국악인의 ’쑥대머리‘를 들려준다.

12일은 광주시립창극단이 공연한다. 다양한 장구가락이 변주를 주고받는 ‘앉은반 설장구’, ‘아리랑 연곡’, ‘화현과 바라’, ‘맹인잔치 가는 길’,‘버꾸놀이’가 공연된다.

관람은 전석 무료이고, 지정좌석제로 운영한다.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