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첨단기술과 예술의 만남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첨단기술과 예술의 만남 ‘미디어아트페스티벌’

광주문화재단, 11~18일 亞문화전당 일원서

‘확장된 몰입의 세계로…’주제…광주 이야기 전달
교류전_토어_Firefly Field(반딧불이 들판)
광주문화재단은 아시아문화원과 함께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복합6관 내·외부, 미디어월, 하늘마당 일원에서 ‘2019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사진은 교류전에서 선보일 토어 작가의 ‘Firefly Field(반딧불이 들판)’  /광주문화재단 제공
주제전_류호열_나무(Tree, Baum)
류호열 작가의 ‘나무(Tree, Baum)’ /광주문화재단 제공
주제전_정운학_치유의 빛
정운학 작가의 ‘치유의 빛’ /광주문화재단 제공
미디어아트의 혁신을 선도할 페스티벌이 광주에서 펼쳐진다.

광주문화재단과 아시아문화원이 주최하는 ‘2019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이 11일부터 18일까지 국립아시아문화전당(문화전당)복합6관 내·외부, 미디어월, 하늘마당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치유도시, White Magic City’ 라는 주제로 시민들의 생활 속에 미디어아트가 스며들 수 있는 ‘시민주체 창의도시’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 최첨단 기술과 예술의 결합을 넘어서 도시와 ‘광주’의 이야기를 미디어로 전달하고 광주의 정체성과 아픔을 예술로 승화한다.

행사는 전시와 포럼을 비롯한 국내·외 창의도시와 미디어아트 도시 간 교류전으로 구성돼 인간과 기술의 혼합적 양상을 전시와 공연 등의 예술언어로 표현한다.

개막식은 11일 오후 6시 30분에 열린다. 개막 퍼포먼스는 가수 ‘솔비’와 예술가 ‘권지안’이 스스로 협업하는 셀프-콜라보레이션 시리즈 중 ‘하이퍼리즘 바이올렛(Hyperism Violet)’이다. 또 국내 유명 안무가 ‘마담빅’과 그의 안무팀 ‘프리마빅’의 퍼포먼스 페인팅도 만나볼 수 있다. 일렉트로닉 기타와 피아노, 클라리넷 등을 연주하는 밴드 DJ APDO의 공연도 펼쳐진다.

올해 행사에는 ‘몰입형’과 ‘확장형’ 미디어아트를 새로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몰입형’ 전시는 광주에서 시도하는 새로운 형태다. 12대의 빔프로젝션과 단초점 렌즈를 통해 496㎡(150평) 전시 공간을 12개의 채널로 나누고 합쳐 관객들에게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확장형’은 작가의 개별적 경험에서 벗어나 다방면을 아우르는 페스티벌 전시 방식을 도입한 것이다. 문화전당 6관 열린마당에서 펼쳐지는 다면형 입체 미디어 파사드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문화전당 복합 6관에서는 이이남과 하준수, 장승효·김용민, 윤제호, 미아오샤오춘 작가가 참여해 관객들을 백마법의 가상세계로 초대한다. 문화전당 하늘공원에는 젊은 관객들을 위한 다양한 빛 오브제 설치작품을 전시해 ‘찾아가는 미디어아트’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화전당 미디어 월에서는 싱글채널 작품들이 각각 다른 세 개의 영상면을 통해 낮과 밤으로 나뉘어 입체적으로 상영된다.

이 밖에 특별전으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과 연계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들과의 국내외 도시교류전을 마련해 한층 다채로운 도시의 작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김미라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 예술감독은 “이번 페스티벌은 광주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선정 5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전시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유쾌한 전시가 되기를 바란다”며 “각 전문분야 감독들, 문화전당, 아시아문화원, 광주문화재단이 함께 열심히 준비한 이번 페스티벌을 많은 시민들이 즐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