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2019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2019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12일 ‘유네스코 창의도시 광주를 보다’주제로

2018 정책포럼 사진2
광주문화재단과 아시아문화원이 공동 주관하는 ‘2019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이 12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 및 광주문화재단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 2018 정책포럼.  /광주문화재단 제공
포스터 최종
광주문화재단과 아시아문화원이 공동 주관하는 ‘2019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이 12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 및 광주문화재단에서 개최된다. <포스터>

이번 포럼은 ‘CITY Visualization :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를 보다’라는 주제로 6개국 7개 도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전문가가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11일부터 13일까지 ‘네트워킹의 밤’, ‘본행사’, ‘국내창의도시 간 분과회의’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포럼의 기조발제는 파올라 레온치니 바르톨리(Paola Leoncini Bartoli) 유네스코 파리본부 문화정책 및 개발문화 국장이 맡았다.

주제발제는 ▲오스트리아 린츠의 안드레스 바우어(Andreas Bauer)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센터 관장 ▲독일 칼스루헤의 필립프 지글러(Philipp Ziegler) ZKM 수석 관장 ▲대한민국 광주의 박향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 ▲캐나다 몬트리올의 오렐리 베송(Aurelie Besson) Molior 전시 관장 ▲대한민국 광주의 김미라 2019미디어아트페스티벌 감독 ▲영국 요크의 톰 히감(Tom Higham) 요크 미디알레 감독 ▲대한민국 서울의 이대형 큐레이터가 참여해 ‘미디어아트와 도시’와 ‘창의도시로서 광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한다.

올해 포럼은 13일 별도 섹션을 열어 국내 창의도시 간 협력체계도 견고히 할 계획이다. 김귀배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과학문화본부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서울, 부천, 부산, 대구, 광주 등 각 창의도시의 비전과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한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