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국전력 국감>한전 방만 운영·성과 관리 ‘질타’
<한국전력 국감>한전 방만 운영·성과 관리 ‘질타’

김규환 의원 “98억 상당 19년치 자재 일괄 구매 후 폐기”

권칠승 의원, R&D 과제 ‘성공률 100%’ 의구심 표명

질의하는 김규환 의원<YONHAP NO-2419>
11일 광주전남공동(빛가람)혁신도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한국전력의 방만한 물품 구매와 모호한 성과 관리 등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19년 치 전력량계 19만4천대를 일괄 구매해 써보지도 못하고 폐기될 처지에 있는 분량만 13만7천대, 98억원 상당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008년 구매한 케이블도 677억원 상당을 생산업체에 보관하고 있다. 기절초풍하겠다”며 “계획도 없이 사고, 안 쓰면 폐기하고, 또 사고하는 식으로 관리를 하니 국민에게 죄송하지 않으냐”고 김종갑 한전 사장을 추궁했다.

김 사장은 “관리가 잘못된 측면이 있다”며 “현재는 실시간으로 재고 문제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관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질의하는 권칠승 의원<YONHAP NO-2320>
질의하는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연구개발(R&D) 과제의 ‘성공률 100%’라는 통계에 의문을 품었다.

권 의원은 “한전에서 1년에 사용하는 R&D 예산이 4천300억원에 달하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2014∼2016년 진행 완료된 것들은 99%가 성공”이라며 “그러나 특허 출원을 1건도 못한 게 86%, 특허 등록은 94%가 1건도 못했는데 도대체 성공의 기준이 뭐냐”고 물었다.

권 의원은 한전KPS, 한전KDN도 과제 성공률 100%로 보고한 것을 두고 실패는 어떤 경우에 해당하는지 내부 규정을 제출하도록 했다.

권 의원은 “관공서에서 수행한 용역을 보면 흔히 종이찍개로 찍어서 보고하고, 보지도 않고 쌓이는 게 많다”며 “용역이 제대로 됐는지를 한번 R&D 해봐야 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질의하는 박범계 의원<YONHAP NO-2177>
질의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연합뉴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최근 5년간 안전사고 366건 중 추락, 감전 등으로 31명이 사망했는데 모두 협력업체 소속”이라며 “전력을 다루고 송전하는 과정에서 위험이 상존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관리를 철저히 하면 줄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김종갑 사장은 “긴급사항이 아니면 한전이 직접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법 개정이 이뤄지면 위험의 외주화 이야기를 안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적어도 사망이 예측되는 업무와 관련해서는 사장의 특별 명령이나 지시로 보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