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유진 "집에만 있는 것 싫어해, 일과 육아 병행 가능 직업 가져 만족"
유진 “집에만 있는 것 싫어해, 일과 육아 병행 가능 직업 가져 만족”

11
bnt제공
아직도, 그리고 앞으로도 그런 아이돌은 없을 거다. 90년대 전 국민을 팬덤으로 이끌었던, 필기도구를 사진으로 가득 채웠던 1세대 아이돌의 인기는 지금 생각해도 놀라울 뿐이다. 그리고 그 풋풋하고 귀여운 세기말 아날로그 감성의 추억에 젖는다.

벌써 20여 년 전의 이야기다. S.E.S. 출신, 그리고 ‘원조 요정’이라는 수식어가 늘 따라붙던 유진. 어느덧 데뷔 23년 차를 맞은 그는 이제 배우 유진으로서 오롯이 서 있다. 그간 연기와 예능 등으로 다양한 색을 보여주며 활동해왔던 그가 bnt와 만났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그는 무표정한 연기로 깔끔하고 절제된 분위기를 보여주다가도 화려하고 우아한 분위기와 시크하고 관능적인 무드를 자유롭게 연기하며 명불허전임을 증명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10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인 독립영화 ‘종이꽃’에 대해 ‘절망 속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그린 영화라고 소개했다. “잔잔한 내용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다는 생각 없이 술술 읽히더라. 영화가 정말 따뜻하고 좋다, 해보고 싶다 생각이 들었다. 안성기 선배님이 출연하신다는 얘기가 아무래도 나에게는 메리트가 컸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연기 호흡도, 내가 감히 ‘호흡’이라는 말을 하기 어려운 분이라고 생각했다. 너무 대선배님이시니까. 그런데 너무 편하게 해주시고 대기할 때 대화도 잘해주시고 나도 생각보다 너무 편해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며 함께 출연한 안성기에 대해 덧붙였다.

결혼 후 활동이 줄어 보고 싶어 하는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그는 아이들이 크면 연기에 더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을 위해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하며 소통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의도와는 달리 매번 기사화돼 부담스럽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밝고 적극적인 성격이라는 그는 집에만 있는 것을 싫어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좋다고 말했다. 목표도 가정생활과 일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라며 다부진 모습을 드러냈다.

그간 연기와 예능 등으로 다양한 색을 보여주며 활동해왔던 그는 이제 배우 유진으로서 오롯이 서 있다.


/오승헌 기자 namdoilb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