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지역격차 여전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지역격차 여전

이상헌, 문화기반시설 현황 분석 수도권 36.8% 집중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등 지역 간 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사진>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문화기반시설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2천823개 문화기반시설의 입지는 경기 536개(19.0%), 서울 398개(14.1%), 인천 104개(3.7%)로 전체의 36.8%(1천38개)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방은 강원(215개), 경남(207개), 전남(206개), 경북(202개), 충남(166개), 전북(157개), 제주(135개), 충북(130개), 부산(107개), 대구(80개), 광주(63개), 대전(55개), 울산(43개), 세종(19개) 순이다.

공공도서관(1천96개)의 경우 경기 264개(24.1%), 서울 173개(15.8%), 인천 50개(4.5%)로 전체의 44.4%가 수도권에 몰려있다. 반면 울산(19개), 광주(23개), 대전(24개)는 매우 적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미술관은 전국 258개 중 경기(52개), 서울(45개), 인천(5개) 등 수도권(102개)이 전체의 39.5%를 차지했으나 울산과 세종은 여전히 단 한 곳도 없었다. 박물관도 마찬가지로 전국 881개 중 33.1%(292개)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이상헌 의원은 “문화기반시설이 아직 부족한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향유권 보장을 위해선 공공도서관·박물관·미술관 등의 시설확충이 꼭 필요하다”며, “지역 간 문화격차를 조금씩 줄여나가야 제대로 된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