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해양경찰 ‘바다수영’ 체력측정 대부분 안한다
해양경찰 ‘바다수영’ 체력측정 대부분 안한다

여경 70% 미수검…위급 상황 시 대응 가능 의문

손금주 의원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
해양경찰청 소속 여경 5명 중 3명은 바다수영 체력측정을 실시하고 있지 않아 위급상황 발생 시 대응이 가능한지 의문이 들고 있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사진> 의원이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간(2017년~2019년) 총 대상인원 26,800명 중 65%에 달하는 1만7천390명이 ‘바다수영’ 체력측정을 미수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경의 경우 총 대상인원 2천11명 중 1천455명(72.4%)가 미수검 했다. 2017년에는 전체 인원의 82%, 여경의 84%가 바다수영을 실시하지 않았다.

지방청별로는 충남 보령서가 81.8%로 미수검율이 가장 높았고, 평택서(77.2%), 태안서(76.9%), 속초서(75.3%) 등이 뒤를 이었다. 지방청 중 여경의 미수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울진서, 정비청, 중특단으로 대상인원 모두 미수검 했고, 평택서(90.4%), 부안서(89.5%), 보령서(87.9%) 순이었다.

해경은 연 1회 팔굽혀펴기, 윗몸일으키기, 바다수영 세 종목에 대해 체력측정을 실시하고 있는데 바다수영의 경우 50세 이상의 경우 완전 면제, 민간자격증인 인명구조 자격증 소지자는 3년 간 측정을 면제시켜주고 있다.

50세 이상 경찰과 인명구조 자격증 소지자는 최소 3년 간 단 한 차례도 바다수영 관련 훈련을 받지 않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해양사고 등 갑작스런 상황발생에 대처가 가능한지 의문이다.

손금주 의원은 “실제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즉각 임무수행이 가능할 수 있도록 훈련하고, 임무수행 가능여부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상식이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예외 없이 체력측정과 교육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양경찰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