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빛가람 혁신도시 ‘대규모 상가 공실’ 문제 해결되나
빛가람 혁신도시 ‘대규모 상가 공실’ 문제 해결되나

광주전남혁신도시포럼 ‘착한 임대료’프로그램 추진

혁신도시포럼
광주·전남공동(빛가람) 혁신도시에서 민간 자율 ‘착한 임대료’ 프로그램이 추진돼 관심을 끌고 있다.

가장 큰 현안 중 하나인 대규모 상가 공실 문제, 상권 침체, 혁신도시 활성화 요원이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한 것이다.

광주전남혁신도시포럼은 최근 빛가람 혁신도시 내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혁신도시 기업유치 및 상권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고 14일 밝혔다.<사진>

이번 간담회에는 광주전남혁신도시포럼을 비롯해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나주시지회, 빛가람공인중개사회,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노동조합 협의회(광전노협), 혁신도시활성화추진경제인연합회 등 모두 20여명이 참석했다.

착한 임대료 프로그램은 혁신도시포럼과 공인중개사협회가 경제인연합회, 상인회, 광전노협 등과 함께 4번에 걸친 사전 준비회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도출하게 됐다.

주요 내용은 사무업종 및 지식산업 업종을 중심으로 최초 2년간 ‘시가표준액 기준 정상 임대료의 반의 반값’ 수준 (분양가 기준 8분의 1)으로 임대하고 이후 2년간 기존 임대료의 50% 이내에서 협의해 결정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중개 수수료는 법정 수수료의 절반 이하로 한다는 것도 포함됐다.

혁신도시포럼과 공인중개사협회 등은 협회 회원, 건물주 등과의 협의를 거쳐 착한 임대료 프로그램에 참여할 상가·사무실을 150~200개를 확보하고 있으며, 조만간 관계자가 참석하는 사회적 협약식을 거쳐 내년 2월 말까지 총 70개의 임대계약을 성사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빛가람 혁신도시의 상가 공실률은 현재 7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혁신도시의 상업지역에선 가장 인기 있는 건물 1층 코너 점포마저 비어 있는 상가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공실이 장기화되자, 일정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는 이른바 ‘렌트 프리’도 속출하고 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