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지역성 담론에 새바람 만든다’ 아시아문화포럼
‘지역성 담론에 새바람 만든다’ 아시아문화포럼

광주문화재단, 18일 아시아문화전당서

한·중·일 전문가 크리에이터 참여

2018 아시아문화포럼 사진
광주문화재단은 오는 1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리오리엔팅 아시아문화, 현지성에서 지역성으로(Reorienting Asia Culture, from locality to regionality)’라는 주제로 ‘2019 아시아문화포럼’을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 2018 아시아문화포럼 사진.  /광주문화재단 제공
아시아문화포럼 포스터
2019 아시아문화포럼 포스터.  /광주문화재단 제공
아시아문화의 지역성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담론이 광주에서 열린다.

광주문화재단은 오는 18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리오리엔팅 아시아문화, 현지성에서 지역성으로(Reorienting Asia Culture, from locality to regionality)’라는 주제로 ‘2019 아시아문화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포럼은 광주광역시와 아시아문화전당이 공동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과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지원포럼 및 아시아문화원이 공동 주관하며, 광주관광컨벤션뷰로와 한국관광공사가 후원한다.

이번 포럼은 유럽중심주의 역사관을 벗어나 아시아문화의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그 위상을 다시 세우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개막행사는 오는 18일 오전 9시 30분부터 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광주향제줄풍류보존회’의 전통음악 연주와 궁중무용 화관무를 시작으로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의 축사, 왕샤오밍(Wang Xiaoming) 상하이대학교 교수의 ‘중국의 도시화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 기조강연 순으로 진행된다.

포럼은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된다.

1세션에서는 백원담 성공회대 동아시아연구소장의 ‘움직이는 아시아와 문화정치적 장소들’과 모리 요시타카 도쿄예술대학 국제예술창조연구과 교수의 ‘이동성과 장소: 아시아의 대안적 공간증식과 부상하는 초국적 정체 및 문화의식’ 발제 및 토론이 진행된다.

2세션에서는 김형준 강원대 문화인류학과 교수의 ‘패션으로서의 히잡’과 장률 영화감독의 ‘시간의 흔적’ 발제가 이어진다. 3세션은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예술학과 교수가 ‘평화는 쿨하게, 음악은 힙하게’라는 내용으로 문을 열고, 이용주 광주과학기술원 GIST대학장의 ‘리오리엔트시대, 전통사상의 해석’과 디아나 싸기에바 카자흐스탄 유튜버의 ‘크리에이티브 아시아’가 이어진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지원포럼과 연계한 특별세션에서는 ‘공간과 커뮤니티, 골목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시민들의 관심을 끌 예정이다. 골목이 과거?현재?미래의 문화공간이자 도시의 일상문화가 스며든 공간임을 이야기하고, ‘골목’에서 일어나는 주민들의 커뮤니티 형성 과정 등을 문화적 맥락에서 살펴본다는 취지다.

특별세션에는 한국 박선옥(행복도시연구소 책임연구위원), 권순택(청주지역재생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김희준(제주특별자치도 도시기획담당자), 중국 황하오찡(취안저우 해상교통사박물관 홍보교육부 부주임), 펑장(화남이공대 건축과 교수), 황취안러(광저우 미술대학 건축예술디자인학과 부교수), 일본 다테이시 사오리(요코하마 고가네쵸 에어리어 매니지먼트센터 매니저), 이사우라 유지(가나자와시 역사도시추진과 상가보전활용실장), 미나이 나미코(니혼조시대학 주거학과 교수)가 발표자로 나선다.

김윤기 광주문화재단 대표이사는 “각자의 영역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이 교류하고 여기에 시민이 참여한다는 것은 아시아 도시들 간의 유대감 형성과 네트워크 활동에 큰 효과를 낼 것이다”며 “아시아문화 담론이 세계적 담론으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광주의 역할이 재조명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포럼 개최 의의를 밝혔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