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정종제 행정부시장 검찰 소환돼 조사 받아검찰, 민간공원특례사업 관련 수사력 ‘집중’

정종제 행정부시장, 피의자 신분 검찰 소환 조사
검찰, 민간공원특례사업 관련 수사력 ‘집중’
우선협상자 변경·심사정보 유출 의혹 물을 듯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23일 광주시 및 광주지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정 부시장은 이날 오전부터 검찰에 출석, 직권남용 권리 행사 방해 혐의와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


광주 5개 공원 6개 지구 가운데 소위 ‘황금알’로 평가받던 서구 중앙공원 1·2지구 우선협상대상자가 지난해 12월 갑작스레 지역 유력 건설업체로 변경되면서 여러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해 민간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심사 과정에서 공정성 훼손 의혹이 제기되자 정 부시장은 특정감사를 지시했고 감사 이후 업체 간 순위가 뒤바뀐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날 검찰이 정 부시장을 소환한 것 역시 ‘우선협상대상자가 발표된 불과 한달만에 변경된 경위’,‘부당한 지시 혹은 심사평가 정보 유출’등이 있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일환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 감사위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수차례 검찰 조사를 받았고 광주도시공사 사장 및 도시공사 관계자들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 수사는 올해 4월 경실련 등 지역시민단체 고발로 시작됐다. 광주시는 최근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민간공원특례사업과 관련, 불법 행위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