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광주·전남, 전국 최초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혁신도시·광주·목포권 등 3개 지구 에너지산업 육성 탄력

광주·전남, 전국 최초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지정
혁신도시·광주·목포권 등 3개 지구 에너지산업 육성 탄력
 

7일자 구상도
<단지 공간범위 구성도>

광주·전남이 전북 새만금과 함께 전국 최초의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됐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8차 에너지위원회는 ‘광주·전남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계획안’을 심의·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국가, 지자체, 공공기관은 기술혁신 역량을 갖춘 에너지 기업을 특화 기업으로 지정해 연구 개발, 사업화, 우선구매 등을 지원할 수 있다. 연구 개발, 기업 지원, 인력 양성에 필요한 각종 기반시설 설치 등에 정부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단지는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코어 지구) 10.73㎢, 광주 첨단과학산단·빛그린 국가산단·장성 나노 산단(연계 1지구) 6.85㎢, 목포 대양산단과 신항 배후 부지(연계 2지구) 1.34㎢ 등 모두 3개 지구에 걸쳐 총 18.92㎢다.

지구별로 스마트그리드, 에너지 효율 향상, 풍력을 중점 분야로 설정했다.

스마트 그리드 분야에서는 국내 최고 수준의 실증 인프라를 활용해 전력 생산, 소비, 거래에 이르는 연계 체제를 구축하고 송배전 기자재, 분산 전원 운용 기술도 개발한다.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서는 차세대 에너지 저장 장치(ESS) 산업 생태계와 함께 에너지 데이터 기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구축한다.

풍력 분야에서는 신안에 8.2GW 해상 풍력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ESS, 전력 송배전, 수소 등 관련 산업과의 융복합도 추진한다.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광주시장, 전남지사를 공동 위원장으로 하는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위원회를 둔다. 실행기구로 광주와 전남에 각각 독립된 종합지원센터를 구축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를 기반으로 에너지신산업의 메카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반시설 조성과 에너지 특화기업 지원을 통해 대한민국 에너지산업의 혁신성장 근거지로 확고히 발돋움하게 될 것이며, 기업의 신시장 개척과 함께 이윤창출의 새로운 동력을 확보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글로벌 에너지 신산업 조성 등 ‘전남 블루 이코노미’ 프로젝트에 튼튼한 주춧돌이 마련됐다”며 “지역 에너지 기업들이 세계 일류 제품과 서비스로 세계 시장을 누빌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