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9일 문재인 정부 반환점]광주·전남 대선 공약 이행 속도 내야광주~대구 철도·광주형 일자리 ‘순조’…군 공항 이전 등 ‘난항’

[9일 문재인 정부 반환점]광주·전남 대선 공약 이행 속도 내야
광주~대구 철도·광주형 일자리 ‘순조’…군 공항 이전 등 ‘난항’
한전공대·스마트팜 ‘본궤도’…흑산공항·해상 태양광 등 ‘답보’
 

IMG_0493
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가 7일 오후 1시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에서 군 공항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대구·수원시 시민단체와 함께 군 공항 이전부지 조속 선정을 위한 대정부 촉구 궐기대회를 갖고 있다./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 제공

오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임기의 반환점을 맞는 가운데 광주·전남에 약속한 대선 공약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요구되고 있다.

7일 광주광역시·전남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광주·전남 대선 공약 평균 이행률은 80%대로 나타났다.

광주 지역 대선공약의 경우 총 5조2천648억 원 규모 12개 공약 22개의 단위사업이 추진 중이다. 이 중 사업종료 1건, 정상추진 18건, 추진애로 3건으로 현재 86%의 이행률을 보이고 있다.

광주·전남 상생공약으로 제시된 한전공대 설립은 나주 혁신도시내 부영CC에 건립하기로 지난 1월 확정 발표함에 따라 사업 종료로 평가됐다.

정상 추진 사업은 광주∼대구 동서 내륙철도 건설과 광주형 일자리 선도모델 창출, 광주남부 도시첨단산단 조성, 아시아문화전당 콘텐츠 및 운영 및 아시아문화역량 강화지원(ODA), 민주·인권 기념파크와 국립 트라우마 치유센터 조성, 스마트 에너지 산업단지 구축 등이다.

하지만 이들 사업 대부분이 차질없이 추진되기 위해선 국비 확보 등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필요하다. 특히 CT연구원 국책기관 설립, 국립심혈관센터 건립 등은 국비확보와 별개로 관련법 제정 및 개정이 요구되고 있는 만큼 정부와 정치권의 노력이 절실하다.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는 사업으로 분류된 군공항 이전과 5·18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전문 수록, 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등 3건은 진척이 없는 상태다. 다만 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은 최근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내년 5·18 40주년을 앞두고 진상규명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남 대선공약은 18조4천481억원 규모 11개 공약 41개 세부사업으로 나뉜다. 사업의 추진 실적은 완료 2건, 정상추진 30건, 지연 9건으로 이행률은 78%로 나타났다.

정상 추진사업은 스마트팜 단지 조성, 해경 서부정비창 유치와 수리조선 특화단지 조성,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확장과 호남 고속철 2단계 건설(광주∼목포), 광양만권 첨단 신소재산업육성, 서남권 해조류산업 클러스터 조성,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 등이다.

특히 광주·전남 상생공약으로 제시된 한전공대 설립 여부가 지난 1월 28일 확정·발표되면서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

반면 흑산도공항 신설과 해상풍력 지원항만 및 배후단지 개발, 해상 태양광발전소 건설, 해상풍력 고압직류송전망 실증센터 구축 등은 답보 상태다. 해양생태마을 조성과 목포신항 크루즈 전용부두 건설, 생물의약품 원료생산시설 구축, 에너지밸리 조성 등도 지연되고 있다.

시·도 관계자는 “공약 사업마다 담당 부서와 함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지역 주요 현안 사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지훈·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