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화재 피해’ 광주 J초교에 꽃핀 감동의 나눔곳곳서 앞다퉈 교과서 보내와 하루 만에 정상수업

‘화재 피해’ 광주 J초교에 꽃핀 감동의 나눔
교과서 280여권 불에 타 수업 어려움 소식에
곳곳서 앞다퉈 보내와 하루 만에 정상수업
 

화재
5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 한 초등학교에서 불이 나 교실 1개가 모두 불에 탔다.

화재 발생으로 5학년 2반 교실이 전부 불에 탄 광주 J초등학교 교실에 꽃핀 감동의 교과서 나눔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 학교에서 불이 난 건 지난 5일 오전 11시8분께. 교사와 학생들이 강당 체육수업에 여념없던 사이, 5학년 2반 교실에선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교실은 순식간에 화염에 뒤덮였고, 복도 천장과 벽면, 창문도 시꺼멓게 그을렸다.

소방차와 구조차 10여대, 소방관 60명이 투입돼 불은 10여 분만에 진화됐고, 교직원들의 신속한 대응으로 단 1건의 인명 피해도 없이 학생과 교직원 190여 명은 무사히 대피했으나 아이들의 배움터인 30여㎡ 남짓한 교실은 폭격을 맞은 듯 폐허로 변했다.

책·걸상은 물론 교탁과 칠판, 시청각TV, 공기청정기, 실물화상기, 그리고 피아노에 사물함과 청소함까지 어느 것 하나 온전한 게 없었다. 피해액만 2천만원을 훌쩍 넘겼다.

피해품 중에는 교과서도 포함돼 잿더미로 변하거나 심하게 그을려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됐다. 당장 다음날 수업이 막막했다. 한 달 간의 복구공사 기간동안 교실을 옮겨 임시수업은 할 수 있지만, 교과서가 없으면 수업 차질이 불가피해서다.

필요한 교과서는 무려 280권. 5학년 2반 학생 20명에 학생당 14과목의 교과서가 필요했다. 부랴부랴 대책회의가 열렸고, 일부 교사는 서점으로 뛰었고, 일부 교사는 SNS에 도움을 청했다.

서점에서는 국정교과서 100권 정도만 구할 수 있었고, 검·인증 교과서는 구입이 어려워 낙심하던 찰나, 문자들이 날아들었다.

“효덕초, 음악교과서 10권이요” “계림초도 몇 권 있네요”. J초 배모 교감이 광주 동부교육청 관내 교감 단톡방에 올린 SOS에 20여개 학교에서 앞다퉈 응답한 것. 수십㎞ 떨어진 첨단지구에서도 도움의 손길을 보내왔다.

하룻만에 부족분 180권 대부분이 확보됐고, 여유분이 거의 없던 일부 교과서도 이틀 만에 학교로 답지해 정상수업이 가능하게 됐다.

“감동 그 자체였죠. 우리 학교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이 날은 ‘기적의 날’이었습니다.”

배 교감은 10일 “‘내 아픔’인 양 여분의 교과서를 뒤져 직접 보내 주신 분들, ‘선생님들은 마음을 추스리시고 아이들에게 집중하시라’며 교과서 수량 확보에 애써 주신 교육청 관계자들, 침착하게 아이들을 인솔한 교직원 모두 ‘함께함’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주셨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화재 상황을 문자로 전달받은 한 학부모는 “가슴이 덜컹 했는데 다친 아이들이 없고, 교과서도 하룻만에 모두 구해 감사할 따름”이라며 “이런 게 주먹밥을 나눠 먹던 ‘광주정신’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