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야외 데이트 대신 ‘홈족’ 늘며 ‘이색 홈 푸드’ 눈길
야외 데이트 대신 ‘홈족’ 늘며 ‘이색 홈 푸드’ 눈길

[이미지 자료0] 이미지 모음컷
이미지(좌상단 시계방향): 복음자리 ‘바로 발라먹는 스프레드 2종’, 롯데제과 ‘꼬깔콘 PLAY’, 이마트24 ‘굴라쉬‘, 풀무원식품 ‘포기하지 마라탕면’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야외 데이트를 피해 집에서 하루를 보내는 ‘홈족(Home 族)’이 크게 늘며 ‘이색 홈 푸드’가 각광받고 있다.

집이라는 편안함에 다채로운 맛과 향으로 입맛을 끌어당기는 식음료를 더하면 집에서도 손쉽게 기분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 중에도 집에서 영화를 시청하거나, DIY 만들기 등을 할 때 간편하게 섭취 가능하며 이색적인 풍미를 가진 식음료가 소비자의 손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바로 발라먹는 스프레드를 선보인 복음자리의 김희망 마케팅 전략팀 PM은 “집에서 즐기는 평범한 일상 속에 이색적인 맛과 향을 지닌 식음료를 더하면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어 ‘이색 홈 푸드’의 인기는 지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음자리 ‘바로 발라먹는 스프레드 2종’

복음자리 신제품 ‘바로 발라먹는 스프레드’는 고소한 버터 베이스에 마늘과 고구마의 감칠맛을 더한 제품으로 일상에 지루함을 느낀 홈족의 입맛을 끌어당기기 좋은 제품이다. 2종으로 출시됐으며, 자칫 느끼할 수 있는 버터의 맛을 마늘의 향긋한 향미가 균형을 잡아주는 것이 특징인 ‘마늘버터 스프레드’와 고구마의 달콤함에 시나몬의 은은한 향이 더해진 ‘고구마버터 스프레드’로 구성됐다. 튜브형 용기로 제작돼 스푼이나 나이프 없이 디저트 위에 바로 발라 먹을 수 있어 TV 시청 중에도 사용하기 편리하다. 다양한 디저트에 활용하기 좋아, 바게트 빵이나 식빵은 물론 크래커 위에 부드럽게 바르면 집에서도 전문 제과점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마늘·고구마 빵을 맛볼 수 있다. 특히, 프라이팬이나 토스트기를 사용해 노릇하게 구워진 빵을 활용하면 바삭하면서도 촉촉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롯데제과 ‘꼬깔콘 PLAY’

롯데제과 꼬깔콘의 새로운 라인업 ‘꼬깔콘 PLAY’는 홈영시 편하게 즐기기 좋은 스낵이다. 포장지 너비를 기존 꼬깔콘 대비 60% 크기로 줄인 길쭉한 미니 봉타입 형태로 제작돼 한 손에 쥐기에 부담이 없어 영화를 보면서 먹기 좋다. 봉지 입구가 좁아 입안에 털어먹기 간편해 손으로 집어먹으면서 과자가 주변에 묻는 것을 예방할 수 있어 여가 생활 중에도 위생적으로 즐기기 좋다. ‘PLAY’라인으로 첫 선을 보인 ‘꼬깔콘 PLAY 카라멜아몬드맛’은 옥수수 스낵을 캐러멜 시럽에 코팅해 고소하면서 달콤한 맛이 특징이고 스낵 위에 아몬드 가루를 뿌려 고소한 맛을 극대화했다. 디자인도 제품의 TPO를 고려해 영화관 팝콘, 생일파티 꼬깔모자, 캠핑장 등을 이미지화 하여 4가지 타입의 포장 디자인으로 다양화했다.

■이마트24 ‘굴라쉬’

이마트24가 선보인 ‘굴라쉬’는 간단한 준비로 집에서도 유럽의 유명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도시락 제품이다. 토마토소스를 베이스로 한 헝가리 대표 스튜인 굴라쉬는 주로 송아지 고기를 사용하지만, 이마트24는 가격은 낮추고 맛은 살리기 위해 돈육을 사용했다. 1인가구가 섭취하기에도 부담이 없으며, 집에서 영화나 드라마 등을 시청하면서 홈술을 즐길 때 간단하면서 특별한 안주용으로 섭취하기에도 좋다. 실제로 이마트24가 굴라쉬, 감바스 등의 음식을 내놓은 이유에 대해 와인 매출 증가에 맞춰 와인과 어울리는 음식을 찾는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풀무원식품 ‘포기하지 마라탕면’

풀무원식품 ‘포기하지 마라탕면’는 중국 전통 마라의 맛과 풍미를 구현한 국물을 사용한 라면이다. 기름에 튀기지 않은 건면을 사용해 면의 쫄깃한 식감과 마라의 얼얼함과 진한 향을 살려냈다. 봉지 라면 형태로 출시됐으며 면과 후레이크, 마라 액상스프가 동봉돼 있어 집에서도 손쉽게 마라탕면을 끓여 먹을 수 있다. 지난 7월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와 컬래버레이션 한정판으로 11번가에서 단독 판매 시작 이후 현재는 오프라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