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SKT, ‘5G 가상세계’로 글로벌 도전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SKT, ‘5G 가상세계’로 글로벌 도전

아바타로 VR 커뮤니티 활동…페이스북·카카오 등 ICT 기업과 제휴

20191120_113154
버추얼 소셜 월드 스크린샷/SK텔레콤 제공
20191120_113211
버추얼 소셜 월드 스크린샷/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G 기반 VR(가상현실) ‘가상 세계’ 사업으로 글로벌 도전에 나선다.

SK텔레콤은 다수의 이용자들이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타인과 관계를 형성해가는 5G VR 서비스인 ‘버추얼 소셜 월드’를 19일 국내 출시했다.

SF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의 설정과 비슷한 개념이다. 이 영화에서 사람들은 ‘오아시스’라는 VR 세계에서 아바타 모습으로 대화하고 현실 세계에서는 불가능한 액티비티를 할 수 있다.

버추얼 소셜 월드 이용자는 이 서비스 안에서 분신 역할을 하는 아바타를 꾸미고 개인 공간인 ‘마이룸’에서 VR 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도 7개 테마의 가상 공간에서 만나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클럽룸’에서 DJ가 돼 다른 이용자들과 음악을 즐기거나 ‘공연장’에서 팬미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페이스북이 지난달 발표한 VR 기반 커뮤니티 ‘호라이즌’과 비슷한 개념이다. 페이스북은 내년 이 서비스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의 궁극적인 목표는 ‘레디 플레이어 원’처럼 현실의 모든 활동을 가상 세계로 확장하는 것”이라며 “향후에는 경복궁, 마추픽추 같은 주요 관광지나 쇼핑몰 등으로 가상 공간이 확대되고, 아바타의 종류와 활동 폭도 넓어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서비스는 오큘러스나 기어VR 등 VR기기를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앱을 통해 이날부터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에는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하고, 국내외 이용자들이 함께 만날 수 있도록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출시는 국내 초실감 미디어 최초로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활발하게 도전하고 있는 VR 기반 가상세계 서비스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SK텔레콤은 버추얼 소셜 월드 서비스를 위해 페이스북, 카카오, 넥슨 등 국내외 ICT 기업과도 제휴했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과 협력해 스마트폰이나 PC가 필요 없는 독립형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VR 기기 ‘오큘러스 Go’를 이날 국내 정식 출시한다. 개별 가격은 23만8천원이고, VR 콘텐츠 패키지인 ‘오큘러스 Go VR팩’은 22만6천800원이다.

SK텔레콤은 가상체험 서비스 개발사인 ‘카카오 VX’와 18일 VR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버추얼 소셜 월드에 카카오 프렌즈 캐릭터가 등장하는 테마 공간을 꾸린다. 카카오VX가 개발 중인 VR게임 ‘프렌즈 VR월드’의 국내 및 글로벌 판매도 SK텔레콤이 담당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또 넥슨의 인기게임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VR게임을 개발 중이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전세계 이용자가 만나는 가상 세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플랫폼·콘텐츠 기업과 VR시장을 함께 개척하고 있다”며 “가상 세계를 빠르게 확장해 고객들에게 5G시대 초실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