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부동산
10월 오피스텔 거래량 전년 대비 13.24% 증가
10월 오피스텔 거래량 전년 대비 13.24% 증가

11111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과 함께 추가 금리인하가 발표되며, 각종 규제로 청약 자격조건이 까다로워진 아파트를 대신할 주거 상품인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2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10월 오피스텔 거래량은 3,284실로 지난해 동월 2,900실 대비 384실 증가했다. 이는 13.24% 증가한 수치이다.

5억원이 넘는 오피스텔 거래량도 증가했다. 올 10월 5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105실로 지난해 84곳 대비 25%증가했다.

10월에 거래된 5억원 이상 오피스텔이 가장 많은 지역은 105실 거래 중 74실 거래된 서울이었다. 이어 △경기도(19실) △부산(8실) △대전(2실) △인천(1실) △제주도(1실) 등의 지역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오피스텔은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피엔폴루스 오피스텔이고 전용면적 133.72㎡ 매물이 24억 5,227만원에 거래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에 분양되거나 인기있는 오피스텔은 1~2인 가구를 위한 특화 설계와 고급 인테리어, 단지 내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 프리미엄 주거서비스를 제공하는 오피스텔이다”라며 “따라서 오피스텔의 입지도 물론 중요하지만 다른 오피스텔과 차별화된 상품 구성을 갖고 있는 오피스텔의 인기는 더 올라갈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오피스텔 공급은 2020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어, 입지와 상품 구성에 따른 오피스텔 시장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시장을 전망했다.

<첨부>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