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장흥
"장흥~광주 가는 길 더 안전하고 빨라진다"
“장흥~광주 가는 길 더 안전하고 빨라진다”

지방도 817호선 확포장 확정…실시설계 착수

郡, 4차로 확포장·직선화사업 예산 400억 확보

유치 늑용-보림삼거리구간
전남 장흥군은 유치면 늑용~보림삼거리 간 지방도 817호선 확포장 공사가 확정돼 실시설계에 들어간다./장흥군 제공
전남 장흥에서 광주광역시를 잇는 도로의 교통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장흥군은 유치면 늑용~보림삼거리 간 지방도 817호선 확포장 공사가 확정돼 실시설계에 들어간다고 1일 밝혔다.

유치면 늑용삼거리~보림삼거리는 연장 2.7㎞로 2006년 장흥댐 이설도로 준공 이후 군으로 이관돼 관리해온 도로다.

이 구간은 굴곡이 심하고 겨울철 상습 결빙이 일어나 교통사고가 잦아 수많은 민원과 개선 건의가 이어지던 곳이다.

2006년부터 지방도 지정을 위해 관계공무원, 도의원, 번영회 등 각계각층의 노력으로 2011년 지방도 817호선으로 지정됐다.

장흥군은 지난 3월 김영록 전남도지사 방문 시 첫 번째 건의사항으로 유치 늑용~보림삼거리 구간을 확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4월에는 장흥군번영회에서 읍면 번영회와 함께 군민들의 뜻을 담은 2천100여명의 자필서명 건의서를 전남도에 전달했다.

이후 정종순 군수와 관계공무원들이 도지사와 관계부서를 수시로 방문해서 설득하고, 현장에 초청해서 설명하는 등 사업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유치면 늑용~보림삼거리 간 확포장 공사의 확정은 전남도지사의 통 큰 배려와 장흥군 관계자의 노력이 더해진 결과라는 것이 지역 안팎의 평가다.

장흥군은 앞으로 소요되는 사업비 400억원으로 도로 급커브구간과 도로 결빙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기존도로 선형개량보다는 도로 직선화를 위한 터널공법 추진을 전남도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번 도로공사가 완료되면 공사종점 부터는 유치~이양간 4차로(공정율 85%)와 연결되기 때문에 장흥에서 광주를 오가는 운전자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이동시간 단축, 교통사고 예방, 겨울철 상습결빙 해소는 물론, 장흥군을 찾는 유동인구 확대에도 성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