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스마트폰으로 재난·생활정보 ‘한 눈에’전남도, 서비스 시범운영… 시각장애인·어르신 우선 지원

스마트폰으로 재난·생활정보 ‘한 눈에’
전남도, 서비스 시범운영… 시각장애인·어르신 우선 지원

앞으로 전남지역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재난재해와 주민생활정보를 음성으로 받는 서비스가 본격화 된다. 첫 서비스 대상자는 시각장애인과 어르신들이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스마트폰을 활용해 재난재해, 주민생활정보 등을 음성으로 알리는 ‘전남 스마트 음성알리미’ 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

‘전남 스마트 음성알리미’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App)으로 전라남도와 업무협약을 맺은 한전산업개발 주식회사가 사회공헌차원에서 무료로 개발해 전라남도에 라이센스를 제공했다.

전남도는 올해 말까지 ‘전남 스마트 음성알리미’를 시범운영하기 위해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지난달 26일 음성서비스 앱을 등록한 바 있다.

‘전남 스마트 음성알리미’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 검색창에 ‘전남 스마트 음성알리미’를 입력해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즉시 이용 가능하다.

시범운영 기간 중 시각장애인협회 및 읍·면·동사무소와 협조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앱 설치를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서비스는 환경·의료·교통·건축 등에 대한 신청안내를 비롯해 주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정보와 지진·해일·태풍 등의 재난재해에 대한 초동대응 사항 등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시범운영 기간을 거친 후 내년부터 음성 서비스를 원하는 모든 도민이 사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다.

정찬균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농촌과 섬이 많고, 어르신이 많은 전남에 전국 최초로 스마트 음성 알리미를 개발하고 보급하게 돼 더욱 뜻깊다”며 “긴급재난 사항과 도정 소식을 제때 알려, 안전한 전남, 행복한 전남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