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靑 압수수색 검찰에 전면전“개혁에 맞선 정치행위 의구심, 정치 하지 말기 바란다”

민주당, 靑 압수수색 검찰에 전면전
“개혁에 맞선 정치행위 의구심, 정치 하지 말기 바란다”
이해찬 “특감반원 사망사건 철저한 수사”…특검도 거론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
최고위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검찰을 향해 사실상 전면전을 선포했다.

이해찬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사태 당시 자유한국당의 국회 폭력사건에 대해 검찰의 늑장수사를 비판하며 특검을 거론했고 급기야 당내 특위까지 설치하는 등 강경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4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과 관련해 국회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감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며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오늘의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혹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검찰공정성수사촉구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장에 설훈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특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15명 안팎의 위원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송영길·이종걸·이상민·홍영표·전해철·박범계·백혜련·김종민 의원이 특위 위원에 포함됐다. 외부 위원 위촉도 검토 중이다. 특위는 5일 오전 첫 회의를 열고 앞으로 운영 방안과 대책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 건의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국회 폭력사건에 대해 검찰의 늑장수사를 비판하는 국민적 요구에 따른 대응과 대안 마련을 위한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일 검찰수사관 출신 특감반원 한 분이 목숨을 버렸다. 이번 사건은 왜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개혁이 반드시 필요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며 “최근 검찰에서 이뤄지고 있는 여러 수사 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고 아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검찰이 결백하다면 지금이라도 검·경 합수단을 꾸려서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상호 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 라도 이 사건을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검찰을 압박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