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태풍 피해벼 매입량↑ 쌀값 인상 견인전남도 건의로 정부 피해벼 전량 매입 농민 호응

태풍 피해벼 매입량↑ 쌀값 인상 견인
전남도 건의로 정부 피해벼 전량 매입 농민 호응

전남지역 공공비축미 매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태풍 피해벼 매입 물량이 당초 예상보다 크게 늘어 쌀값 인상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11월 말 현재까지 태풍 피해벼 1만 5천200t을 매입했다. 매입 등급은 잠정등외A 등급이 98%, 잠정등외B 등급이 2%로 나타났다. 태풍 피해벼 매입량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시장격리 효과가 있어 미질 향상과 함께 쌀값 상승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실제 10월25일 80㎏ 가마당 18만 8천476원이던 쌀값이 11월 25일 19만 204원으로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피해벼 매입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농업인이 피해벼를 정상벼와 별도로 수매해도 손해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피해벼 잠정등외A 등급은 수확기 쌀값 19만원을 가정할 경우 1등 가격(6만5천769원)의 77%인 5만569원을 받을 수 있다.


전남도는 지난 10월 초 태풍으로 벼 쓰러짐(도복) 등 피해가 크게 발생함에 따라 피해벼 전량 매입과 매입가격 인상을 정부에 건의했다. 그 결과 정부에서 잠정등외A는 공공비축미 1등 가격의 77%, 잠정등외B는 64%, 잠정등외C는 51%로 전량 매입하기로 해 농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영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올 가을에 태풍 3개가 잇따라 올라오는 바람에 어느 해보다 농업인의 어려움이 컸는데, 정부가 피해벼 전량 매입과 함께 매입 가격도 높여줘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피해 벼가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엄정 관리하는 등 전남쌀 품질 고급화와 함께 쌀값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비축미곡 매입도 순조롭게 진행돼 11월 말 현재 10만 4천400t을 매입해 계획(12만 4천t) 대비 84%를 마쳤다. 공공비축미 매입은 오는 12월31일까지 마칠 예정이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