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북구의회, ‘마을만들기지원센터’ 전문성·현실성 부족이정철 의원 “구청, 주민과 함께 정책토론회 개최해야”

북구의회, ‘마을만들기지원센터’ 전문성·현실성 부족
이정철 의원 “구청, 주민과 함께 정책토론회 개최해야”
 

이정철
 

광주 북구의회가 ‘북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운영과 관련해 전문성과 현실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4일 북구의회에 따르면 이정철<사진> 의원은 이날 열린 제258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북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 운영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마을공동체를 지원하는 북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가 광주시 타 자치구와 비교해 전문성과 현실성이 결여돼 있고 운용시스템과 인력 또한 꼴찌라는 사실은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북구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은 센터 조직의 구성과 직급이 센터장으로서의 전문성과 자율성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센터 직원은 단 1명에 불과해 사업지원 등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기에 부족하므로 인력 충원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촉구했다. 또한 “문인 구청장 취임 이후 주민과 함께 하는 정책토론회가 개최된 적이 없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주민이 중심이 되어 북구 현안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는 토론문화의 활성화 및 주민토론회 정례화에 구청장이 보다 적극적으로 정책을 펼쳐 줄 것을 요구한다”말했다. /김영창 기자 se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