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종편, 전두환 재판은 실시간 중계…진상규명은 뒷짐"5·18민주화운동 왜곡 언론·방송 모니터링 결과 보고회

"종편, 전두환 재판은 실시간 중계…진상규명은 뒷짐"
5·18민주화운동 왜곡 언론·방송 모니터링 결과 보고회
“북한군 개입설도 여전히…강제·처벌조항 마련해야”

특정 성향의 언론들과 유튜버들이 5·18민주화운동 관련 사실에 대해 왜곡하고 폄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18기념재단은 4일 광주광역시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5·18 왜곡 언론·유튜브 모니터링 보고회’를 열었다.

5·18기념재단과 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이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모니터링은 올해 3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일간지 5개(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경제지 2개(한국경제, 서울경제), 지상파 및 종편 4사, 보도전문채널의 보도·시사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민언련은 “지난 3월 대부분 언론이 전두환씨가 법정에 들어서기 직전 발언한 ‘이거 왜 이래!’를 1면으로 실었다”며 “하지만 특정 보수성향의 한 언론은 재판을 마친 전씨가 놀라는 모습을 1면에 배치하고 전두환 재판에는 입을 ‘꾹’ 닫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또 진보와 보수의 싸움을 붙이는 내용의 칼럼을 통해 갈등을 조장하기도 했다”며 “‘4·19혁명, 5·18광주항쟁, 6월 민주화운동, 촛불시위가 우리 현대사의 발전 단계인 것처럼 제시하고 있다. 타도해야 할 상황은 좌파정부인데 우파가 주적이라고 배운 초등학생들이 정신분열로 내몰리지 않을지 우려스럽다’는 내용을 그대로 게시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일부 종편채널들에 대해선 “전두환 재판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면서 전두환 재판 속보를 하루 종일 실시간으로 전달하기도 했다”며 “전두환씨 재판 쟁점에서는 전두환씨의 입장만 전달하며 이미 지난 2017년 국과수 감정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1995년 군과 검찰의 발표만 언급하는 등 5·18 의 진실을 외면하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종편채널들이 자유한국당의 망언을 비호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진상규명은 무시한채 여전히 5·18민주화운동을 부정하면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체는 국회의원 5·18망언, 5·18진상조사위 구성, 5·18유공자 명단 공개 요구 등 주제별로도 나눠 분석했다.

이와 관련 방심위에 올해 총 127건에 대해 시정요구를 했으나 웹사이트 게시물 17건 중 총 9건이 접속차단, 유튜브는 110건 중 단 한건도 시정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희 민언련 활동가는 “유튜브는 구글이 운영하는 외국 회사여서 방통위가 처분 결정을 내려도 소용이 없다. 강제 조항이나 처벌 조항을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5·18 관련 허위조작정보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