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보해, 송가인 진도 고향집에서 떡 잔치

보해, 송가인 진도 고향집서 떡 잔치
잎새주 모델 선정 기념 감사 행사

clip20191211155643
보해 잎새주 모델 송가인./보해양조 제공

보해양조는 12일 진도 출신 송가인이 보해 잎새주 모델로 발탁된 것을 기념해 진도군 지산면 소앵무길에 있는 송가인의 고향집에서 현지 업체에서 제작한 떡을 돌릴 예정이다.

여기에는 진도 출신으로 전라도의 자랑이된 송가인이 대표적인 향토기업인 보해 잎새주 모델이 된 것을 지역민과 방문객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서다.

또 송가인의 잎새주 모델이 성사되기까지 적극적으로 나서준 보해 애주가인 송가인 부친 조연환(68) 씨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트롯에서 우승한 송가인의 고향집에는 최근 주말이면 수천 명의 방문객들이 찾고 있어 지역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송가인의 인기와 관심은 가히 폭발적어서 세월호 참사이후 침체된 진도지역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다.

보해양조는 송가인을 잎새주 모델로 발탁한 이후 전국 각지에서 잎새주를 찾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내년 창립 70주년을 맞아 재도약을 위한 긍정적인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임지선 보해양조 대표는 이날 송가인 고향집 방문에 이어 진도군청으로 이동진 군수를 찾아 보해와 진도와의 상생발전 방안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