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순천∼광양∼하동 구간 24분이면 통과… 40분 단축

순천∼광양∼하동 구간 24분이면 통과… 40분 단축

광양 중군∼진정 개통…국도대체 우회도로 전구간 완공

여수 돌산∼우두 공사도…익산국토청 “관광 활성화 기대”

clip20191218102648
전남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중군∼진정) 건설공사와 돌산∼우두 도로확장공사가 마무리돼 19일 오후 6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사진은 중군∼진정 수어대교./익산국토관리청 제공

국도 2호선인 전남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 가운데 마지막 미개통 구간이었던 중군∼진정 구간 사업이 마무리돼 순천-광양-하동 구간이 40분 단축된 24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 국도 17호선 여수 돌산∼우두 도로확장공사도 완공돼 지역 관광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8일 익산국토관리청에 따르면 국도 2호선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 건설공사의 미개통 구간인 중군∼진정 사업이 마무리돼 19일 오후 6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총 2천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광양시 성황동과 진월면 마룡리를 연결하는 중군∼진정 도로건설공사는 총 연장 7.8km의 4차로 신설구간으로 지난 2011년 12월 착공됐다.

중군∼진정 구간은 그동안 정체가 심했던 광양시 시가지를 우회하는 노선으로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 총 29.4km 중 마지막 7.8km 구간이다.

중군-진정 구간 개통으로 앞서 개통한 월전∼세풍(2011년 개통), 진상∼하동(2017년 개통), 세풍∼중군(2019년3월개통) 등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 전구간이 이어졌다.

clip20191218102825
전남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중군∼진정) 건설공사와 돌산∼우두 도로확장공사가 마무리되어 19일 오후 6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한다. 사진은 성황교차로구간과 돌산∼우두 무슬목 구간의 모습. /익산국토관리청

이에 따라 순천에서 광양을 거쳐 하동까지 이동하는데 이전보다 64분에서 40분 이상 단축돼 전남과 경남 간 인적·물적 교류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형이 구불구불하고 도로 폭이 좁아 사고위험이 높았던 여수시내에서 돌산읍을 오가는 국도 17호선 돌산∼우두 도로확장공사도 이날 개통된다.

돌산∼우두 공사는 돌산읍 신복리에서 우두리에 이르는 16.78㎞ 구간의 선형을 개선하고 확장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9년 착공했다. 사업비는 총 937억여 원이 투입됐다.

이 구간 개통으로 돌산도 등 여수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의 교통 불편 해소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김규현 익산국토청장은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와 여수 돌산∼우두 도로 개통이 전남 동부권(여수·순천·광양)의 관광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지역이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