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생산비절감 농가를찾아서
무안군, 양파 등 농산물 2천700톤 해외수출 성과

무안군, 양파 등 농산물 2천700톤 해외수출 성과

지난해 比 375% 증가…“새로운 판로 개척”

연말까지 3천톤 전망, 군·영농조합 힘 합쳐
 

clip20191219113556
무안양파 수출 선적식 모습. /무안군 제공

전남 무안군은 11월 말 기준 양파와 단호박 등 8개 품목 2천727톤에 대해 수출액 17억900만 원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농산물 수출량 404톤, 3억3천500만 원과 비교해 보면 375% 증가한 것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판로를 새롭게 열었다고 평가받는다.

무안군은 올해 초부터 양파의 과잉 생산을 우려해 수출의 필요성을 인식해 왔다.

해외 수출로 양파 소비를 유도하고자 자체사업 8억8천100만 원, 보조사업 1억5천만 원 총 10억원 원의 수출물류비를 긴급 확보해, 농협과 영농법인 등 생산자단체 및 수출업제가 적극적으로 수출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최대 수출시장은 동남아시아로 그 뒤를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이 이었다.

이들 시장에서 농산물 2천600톤을 수출해 전체 물량의 95%를 차지했고 그 외에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127톤을 수출했다.

수출 품목도 양파 2천143톤, 배추 213톤, 양배추 209톤, 버섯 80톤, 단호박 23톤, 멜론 10톤, 김 5톤, 양파즙 4톤 등 채소류부터 가공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품목이 수출돼 수출품목의 다양화를 도모하는 성과도 이뤘다.

특히, 2천143톤을 수출한 양파의 판매량은 최근 양파 가격 폭락에 따른 산지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무안군과 농협 및 영농조합법인 등이 힘을 합친 결과다

양파 소비 촉진운동의 공감대가 형성돼 적극적인 판매활동이 이뤄졌으며 전남서남부채소농협(576톤), 평화영농조합(1천447톤) 등이 동남아시아로 양파를 수출해 조합원들의 소득증대와 판로 개척에 앞장섰다.

앞으로 군은 연말까지 지속적인 농산물 수출을 위해 농가와 업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으며, 연말 까지 수출량 3천톤 이상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산 무안군수는 “앞으로 우리 농산물의 출하처를 다양화 해 가격안정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면서 “또한 농수산물 수출전문단지와 가공산업단지도 적극적으로 육성해 농가 소득을 보존하고 무안지역 농특산물 판로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정태성 기자 ct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