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ITㆍVR
네이버, 인공지능기술로 자막 서비스

네이버, 인공지능기술로 자막 서비스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자동 자막을 생성하는 방송뉴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긴 문장 받아쓰기에 특화된 이 기술은 ‘심층신경망 엔드투엔드 음성 자동자막 생성기’를 적용하여 92% 정확도를 갖는 자막을 서비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웹(PC·모바일) 및 네이버TV앱는에 우선적으로 도입됐다. 네이버앱 동영상 뉴스에도 금년 1분기 내에 적용할 예정이다.

AI는 IT(정보기술) 분야는 물론이고, 금융, 자동차, 교육, 의료 등 전 산업 분야에 변화의 물결을 일으키고 있다. 정부의 ‘인공지능(AI) 국가전략’ 추진에 따라 인공지능 기술은 일상생활과 산업현장에 본격적으로 자리잡아 나갈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 운영총괄은 “AI 신기술을 서비스에 적용하여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뉴스뿐만 아니라 동영상 콘텐츠에서도 해당 기술을 통한 자막을 서비스하겠다”고 말했다.



/서정현 기자 sj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정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