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올해 설 성수품 물가 걱정 無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올해 설 성수품 물가 걱정 無

차례상 비용 전년대비 일제히 하락 예상

올해 설 성수품 물가 대체로 안정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이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2%, 0.3%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전통시장은 물론 대형 유통업체들까지 일제히 가격이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13일 aT에 따르면 이번 설 차례상을 준비할 경우 전통시장은 23만972원, 대형유통업체은 31만7천923원 정도가 각각 사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각각 전년 대비 1.2%, 0.3% 하락한 수치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기준,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됐다. 전통시장 기준으로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무(136.4%)·배추(67.4%) 등 채소류는 생산량 감소로 상승한 반면, 출하량이 늘어난 사과(19.8%)·배(15.4%) 등 과일류와 쌀(3.4%)은 하락했다.

aT는 지난 10년간(2010∼2019년) 설 성수품 가격을 분석한 자료를 근거로 올해 성수품 구매적기를 배추·무 등 채소류는 5~7일, 사과 등 과일류는 8일부터 10일전까지로 봤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사과, 배, 쇠고기 등 10대 품목 공급량을 평시 대비 1.3배 확대할 계획(평시: 5천42톤/1일 → 대책기간: 6천715톤/1일)이다.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직거래장터, 농협·임협 판매장 등 성수품 구매 장터를 개설(2천637개소, 10~30% 할인)하고, 공영 홈쇼핑의 명절 성수품 판매 방송도 집중 편성할 계획이다.

aT 관계자는 “설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오는 16일 한 차례 더 설 성수품 구입비용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aT가 제공하는 알뜰 소비정보를 활용하여 합리적인 장보기 계획을 세워보시기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한편 관련 자료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