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남도일보 독자마당-‘재래시장’ 설 대비 화재예방에 만전 기하자
‘재래시장’ 설 대비 화재예방에 만전 기하자

보성소방서 보성119안전센터 소방위 한선근

한선근사진(해상도200)
우리민족 고유의 설 명절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명절이 가까워지면서 설빔, 명절 선물, 제수용품 등을 사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백화점이며 재래시장이며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백화점과 재래시장은 이곳저곳에 상품을 진열해 두고 있지만 재래시장은 백화점에 비해 불분명한 구역에 이런저런 가판이 널려있고 체계적인 관리자가 없어 화재가 발생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지난 대구 서문시장 화재참사를 보더라도 재래시장은 단순한 화재에 그치지 않고 엄청난 재산피해와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

재래시장은 가연성물품 및 인화성 물품들이 곳곳에 적재돼 있고 또한 곳곳에 추위를 이기기 위한 난로 등 화기를 많이 취급하고 있어 화재발생률이 높음은 물론 노후한 건물과 미로와 같은 복잡한 구조로 인해 화재발생시 화재진압과 인명 구조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재래시장은 각종 노점과 상품들로 인해 소방차의 접근이 쉽지 않아 문제점은 더 크다고 할 것이다. 무엇보다도 화재예방이 중요한 이유 중 하나다.

이번 설 명절에는 시장 내 전기와 가스 점검 실시 등 위험요소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고 소방시설에 대한 철저한 점검 및 소방시설 주위에 물건을 쌓거나 적치하지 말고 유사시를 대비해 소방차 통행에 지장이 없도록 공간확보에 신경을 쓰는 등 조그마한 화재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유비무환(有備無患)’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다.

설 대명절을 앞두고 물건을 하나 더 팔기위해 노력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시장을 찾은 손님에 대한 안전과 화재 발생에 주의하는 일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절대 간과(看過)해서는 안 될 것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경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