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광주 동구 복싱부 창단 "권투 부흥 이끌겠다"

광주 동구 복싱부 창단식 성료
권투 부흥·인재 등용문
“과거 명성 이어가겠다”

동구복싱단
동구 복싱선수단 창단식.  /광주 동구 제공
1
광주광역시 동구는 1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직장운동경기부 복싱선수단 창단식을 갖고 복싱 중흥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다짐했다./광주 동구 제공

광주광역시 동구가 1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직장운동경기부 복싱선수단 창단식을 열었다.

이날 창단식에는 박주선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구의원, 유재준 대한복싱협회 명예회장, 박병준 광주복싱협회장, 김권수 광주복싱협회 부회장,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동구 복싱팀은 지난 1990년 창단됐다가 구의회에서 재정여건을 감안, 당시 직장운동경기부로 운영 중이던 정구부와 복싱부를 1개로 축소하라는 지적을 받아 1996년 해체운명을 맞았다.

이에 지역의 우수 복싱인재 타 지역 유출을 우려하는 광주시복싱협회의 지속적인 요청과 지역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 엘리트 체육인 육성을 위해 복싱선수단 재창단에 나섰다.

선수단은 2006 도하아시안게임 권투 웰터급 은메달리스트인 신명훈(39) 전 울산시 복싱부 플레잉코치가 감독을 맡았으며 2017대통령배복싱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동진(28), 제100회전국체육대회 금메달리스트 한영훈(23), 지난해 실업선수권대회 우승자 김재학(24), 제100회전국체육대회 3위에 오른 함승우(22) 선수 등 5명이다.

신명훈 감독은 “복싱이라는 종목이 과거보단 인기가 시들해졌지만 옛 광주 복싱의 명성과 인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선수들과 소통하고 화합해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택 동구청장은 “과거 광주복싱은 올림픽 등 각종 세계대회에서 국민과 시민들에게 큰 기쁨을 줬고, 그 중심에 동구복싱선수단이 있었다”면서 “복싱단 창단이 우수인재 육성과 복싱 활성화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