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박차최경환 대표, 정동영·손학규 예방해 거듭 강조

대안신당, 제3세력 통합 박차
최경환 대표, 정동영·손학규 예방해 거듭 강조
 

손학규 대표 예방한 최경환 대표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 대화를 하고 있다./뉴시스

대안신당이 제3세력 통합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고 있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을 향해 ‘설 연휴(24∼27일) 전 라운드테이블 구성’을 제안하고 나섰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취임 인사차 잇달아 예방했다. 최 대표는 손 대표와 정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는 ‘제3지대 통합’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정 대표를 만나 “여러 아픈 기억도 있고, 악몽도 있지만 털어내고 정치적인 결단을 해야 할 시점으로 돌아오지 않았는가 생각한다”며 “통합을 통해 총선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민주당 혼자만이 할 수 없는 4기 개혁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이번 선거에서 놓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표와 함께 정 대표를 찾은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도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오래된 격언을 되새기면서 통 큰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정 대표의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부동산 개혁 문제가 삶의 문제에 있어서는 정치개혁보다 훨씬 더 다급하게 발등에 떨어진 불”이라며 “두 당이 서민 고통과 청년 절망의 원인인 집값, 땅값, 부동산을 잡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공조했으면 좋겠다”는 말로 화제를 돌렸다.
 

민주평화당 예방한 최경환 대표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예방, 대화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 최 대표는 또 ‘4+1 개혁벨트’를 언급하며 “다당제 합의 민주주의 정치를 발전시키고 생산적인 일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건강하고 든든한 제 3세력이 필요하다. 통합이 필요하다”며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이어 “앞으로 문재인 정부 후반기에도 결국 4+1이 확장된 체제, 구체화한 체제로 운영될 수밖에 없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가진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제3지대 통합은 우리나라 정치에서 중도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담아낼 수 있어야 한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뜻으로 반영돼야 한다”며 “설 전에 통합 테이블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하는데 설 전에 그것이 가능할지는 아직 조금 시간이 있으니 급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혀 통합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당장 급하게 논의가 이뤄지는 데는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