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북구 체육센터 수영장서 50대 여성 사망
북구 수영장서 50대 여성 뇌출혈로사망

수영장 위탁 업체, 사고사실 뒤늦게 알려

광주 북구가 운영·관리하는 한 수영장에서 50대 여성이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광주 북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2시 11분께 광주 북구 건강복지타운 우산수영장에서 50대 여성 A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수영을 하던 중 갑자기 뇌출혈 증상을 보이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수영장에 있던 회원들이 A씨를 물 밖으로 이동시켰고, 안전요원이 심폐소생술을 진행하며 119에 신고했다. 이후 A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틀 뒤인 13일 숨졌다.

하지만 북구로부터 수영장 위탁을 맡은 업체 측은 사고 사실을 16일에서야 구에 알리는 등 사고 사실을 숨기려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수영장 위탁운영업체 측은 “안전요원 2명이 배치돼 있어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진행했고, 119에 바로 신고했다”면서 “사고 은폐 의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주은 2020-01-17 15:40:51

    정다움 기자님
    상기 기사에 해당하는 고인의 유족대표 자녀 김주은 입니다
    기사님의 기사를 보고 감사한 마음과 대화를 나누고 싶어 남도일보에도 연락남겨드습다.
    저희 엄마의 사고당시와 초동대응 및 안전요원 배치 비율 등을 알아보는 과정에서 유일한 기사를 발견하여 감사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하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사고당시 수영장 내부에 같이 계셨던 분들의 제보도 받고 있습니다
    이에 기자님과 심도있는 대화를 원합니다.
    제 연락처는 남도일보에 남겨두었습니다
    기자님께서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