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18부상자회 신임 회장에 김이종씨
5·18부상자회 신임 회장에 김이종씨

“회원 복지에 힘쓸 것”

김이종씨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신임 회장에 김이종(61·사진) 전 부회장이 선출됐다.

19일 5·18 부상자회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전날 대의원 투표에서 49표 중 31표를 받아 회장으로 당선됐다.

김 회장은 1980년 5월 19일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 광주 동구 무등고시학원에서 공부를 하던 중 갑작스럽게 들이닥친 계엄군에 끌려가 구타·연행당했다.

그는 김 회장은 5·18 부상자동지회 홍보국장을 시작으로 5·18 부상자회 이사, 감사, 부회장 등을 지냈다.

김 회장은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 기초생활 보장수급자가 되는 회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밥이라도 먹고 살 수 있게 복지제도를 마련하고 현재 사단법인인 단체를 공법 단체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