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남도일보 오치남 이사의 우다방편지-4·15 총선과 민주당의 광주·전남 전략공천
남도일보 오치남 이사의 우다방편지

오치남<남도일보 이사대우/정치·총괄 데스크>

4·15 총선과 민주당의 광주·전남 전략공천

21일자 오치남 이사대우-재송
오치남 이사대우
제21대 4·15총선이 8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예비후보와 현역 국회의원들의 발걸음이 더욱 더 빨라지고 있다. 지역구에서 오직 1명만이 살아남는 ‘승자독식 구조’에서 금배지를 달기 위해서다.

광주·전남 총 18개 선거구(광주 8개·전남 10개)에서 지난 19일 현재 총 97명(광주 46명, 전남 51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52명(광주 19명, 전남 33명)이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소속이다. 광주에서는 동남구갑과 서구을이 각각 4명으로 가장 많다. 민주당 현역인 송갑석 의원 지역구인 서구갑은 광주·전남 선거구 중 유일하게 민주당 예비후보가 없다. 전남의 경우 여수시갑과 나주시·화순군이 각각 5명으로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광주·전남이 텃밭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민주당 후보 경선 평균 경쟁률이 2.89대 1(광주 2.38대 1, 전남 3.30대 1)로 치열하다.

이런 상황에서 경선을 준비 중인 민주당 예비후보들이 중앙당의 전략공천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광주·전남 특정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한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광주 1∼2곳, 전남 3∼4곳을 전략공천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이 이미 지난 17일 현역 의원 불출마지를 포함한 15곳을 1차 전략공천 대상지역으로 확정했기 때문에 광주·전남 예비후보들의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민주당 당헌 제89조 6항은 ‘당 대표는 전체 선거구의 20% 범위 내에서 선거 전략상 특별히 고려가 필요한 선거구를 선정해 최고위원회의 의결과 당무위원회의 인준으로 추천을 확정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의 광주·전남지역구 전략공천은 예비후보들에겐 ‘정치적 살인행위’다. 이 지역 유권자들에겐 오만방자한 ‘독선 행위’와 마찬가지다. 4년전 20대 총선 대참사도 전략공천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이어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도 전략공천으로 심한 내홍을 겪지 않았는가.

광주·전남지역 52명의 예비후보들은 4년 또는 그 이상의 준비 과정을 거쳐 경선에 뛰어 들었다. 일부를 제외하면 이들의 능력이나 자질이 결코 뒤지지도 않는다. 그리고 특정 지역구에 전략공천 후보를 투입해서 당선된다는 보장도 없다. 정정당당한 경선과정과 실천 가능한 공약 등을 내세워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아야 민주당도 살고, 지역도 살고, 정치 발전도 기대할 수 있다.

민주당이 당선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는 이유로 광주·전남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밀어붙이면 민심이반으로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 선거 판도에도 악영향을 줄 가능성도 크다는 주장이 만만치 않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후보의 경쟁력이 야당과 무소속 현역의원에게 밀리거나 박빙이라는 이유만을 내세워 전략공천할 경우 ‘20대 총선 참사’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민주당 지도부가 고려해야 한다.

민주당은 20일부터 28일까지 지역구 후보 공모를 한 뒤 30일부터 내달 5일까지 서류심사를, 내달 7일부터 10일까지 면접 심사를 각각 진행할 예정이다. 철저한 검증을 통해 가장 적합한 후보를 선정하는 것이 예비후보들에 대한 ‘정치적 도의’이다. 그리고 이들을 표로 심판받게 하는 것이 유권자들에 대한 책무이자 예의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