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5·18 행불자 찾아라’ 옛 광주교도소 5차 발굴
‘5·18 행불자 찾아라’ 옛 광주교도소 5차 발굴

오는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1면 교도소
지난해 19일 신원 미상 유골이 다수 발견된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임문철 기자 35mm@namdonews.com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시민들을 찾기 위한 조사가 다시 시작된다.

5·18기념재단은 오는 28일 오전 10시 개토제와 조사계획 브리핑을 시작으로 2월 1일까지 옛 광주교도소 교도대 북쪽 일원 2천888㎥에 대해 발굴조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곳은 지난해 12월 19일 솔로몬로파크 조성을 위해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 이장 중 신원미상의 유골이 대거 발견되면서, 추가 발굴조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발굴조사는 지난 2017년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조사(1~4차)에 참여한 재단법인 대한문화재연구원이 문화재 출토 방식으로 진행한다.

앞서 5·18기념재단은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제보를 토대로 옛 광주교도소, 광주~화순 간 너릿재터널 인근 도로, 광주천변 등을 조사했지만 유해를 찾지 못했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2월 3일부터 행방불명자 가족들의 유전자 자료 확보에 나선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