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신종코로나와의 전쟁에 ‘AI 참전’
신종코로나와의 전쟁에 ‘AI도 참전’

중국, 감염 의심자 찾기 위해 음성인식 로봇 활용

병원 소독 자율 로봇 투입…드론 마스크 착용 권고도

clip20200205093125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맹위를 떨치고 있는 중국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로봇들이 신종코로나와의 전쟁에 속속 ‘참전’하고 있다.

4일 중국 상하이의 신민만보와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의 신종코로나의 확산세가 강해지는 것과 비례해 AI 기술을 활용한 대응도 늘어나고 있다.

상하이시 당국은 신종코로나 감염자를 조기에 찾아내 치료하고 의심자를 격리하기 위해 AI 기술을 접목한 음성인식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음성인식 로봇은 검사 대상자에게 신종코로나 감염 여부를 가리기 위해 질문을 하고 의심자에게는 자가격리 등의 필요한 조치를 권고하기도 한다.

이 음성인식 로봇은 사람이 하면 2∼3시간 걸리는 작업을 5분 이내에 할 수 있다고 한다.

이 로봇은 또한 취득한 정보를 신속하게 분류하고 일간 보고서를 생산함으로써 신종코로나 전파 과정을 손쉽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AI 기술이 접목된 자율로봇들이 방역 작업에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 업체인 ‘상하이 링즈 테크놀로지’가 개발한 자율 로봇은 신종코로나 위험 장소에 대한 방역 작업에 활용된다.

이 로봇은 병원에서 자율 운항 경로를 따라 3시간 이상 쉬지 않고 소독약을 뿌릴 수 있다.

또 AI 카메라가 장착된 드론(무인항공기)을 띄워 마스크 착용을 권유하기도 한다.

환구시보에 따르면 네이멍구자치구의 한 시골 지역에서 한 노인 여성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걸어 다니다 AI 카메라와 스피커가 부착된 드론에 적발돼 “신속히 귀가해 손을 씻으라”는 권유를 받기도 했다.

중국 최대의 검색 엔진 기업인 바이두와 인공지능 기업인 인텔리퓨전을 비롯한 IT 기업들이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은 철도역과 공항 등에서 체온 측정을 통해 신종코로나 감염 의심자를 가리는 데 활용되고 있다.

AI 기술을 활용한 체온 측정은 검사 대기 시간을 줄이고 감염 위험을 크게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아울러 중국의 보안 관련 IT 기업인 ‘치후 360’은 최근 또 다른 IT 기업인 ‘노슈가 테크’(NoSugar Tech)와 손잡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과 최근 함께 여행했을 가능성을 점검해 주는 플랫폼을 출시했다.

이 플랫폼 이용자들은 자신의 항공편이나 기차 편 좌석번호와 함께 여행 일자를 입력하면 자신들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과 함께 여행했는지 여부를 파악할 수 있다.

노슈가 테크는 신종 코로나 확진자 명단 등 데이터를 중국 중앙(CC)TV와 인민일보와 같은 공신력이 높은 기관으로부터 입수해 플랫폼에 실시간으로 입력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치후 360의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채택했다.

AI 관련 기업인 ‘쓰비츠는 보건 당국과 의료 기관이 자사의 AI 챗봇(Chatbot)들을 무료로 이용하도록 했다.

챗봇은 문자 또는 음성으로 대화하는 기능이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 또는 인공 지능 로봇을 말한다.

쓰비츠의 챗봇 문진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수많은 여행자의 최근 여행 기록을 조사하고 문진 자료를 분석해 신종 코로나 감염 의심자를 가려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