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강진
강진만권 종합개발 ‘밑그림’
강진만권 종합개발 ‘밑그림’

융복합개발 마스터플랜 용역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보고회

풍부한 자연경관 자원 기반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 예정

강진 톱
전남 강진군은 최근 청사 소회의실에서 강진만 융복합 마스터 플랜 용역 및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강진군 제공
전남 강진군이 남해안 최대의 생태 서식지인 강진만 일원을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하기 구체적인 밑그림 그리기에 나섰다

강진군은 최근 청사 소회의실에서 강진만 융복합 마스터 플랜 용역 및 생태공원 시설물 설치 사업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강진군 7개 관련 부서를 비롯해 자문 교수단, 수행사 등 32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행사로부터 강진만 생태공원(이하 생태공원) 중심의 강진만 개발 방향, 생태공원 내 공원 시설물 설치 계획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 간 의견을 나누는 순서로 진행됐다.

강진만 일원은 갈대를 비롯해 백조, 노을, 갯벌, 탐진강, 가우도 등 각종 경관자원이 풍부한 해역으로 특히 강진만 생태공원은 1천131종의 생물이 서식하는 남해안 최대의 생태 서식지이다.

강진군은 이러한 자연경관 자원을 기반으로 지방정원 조성, 강진만 노을경관 조성 등 생태적 가치에 중심을 두고 각종 관광사업을 추진해 강진만 일원을 체류형 관광지로 육성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생태공원 및 인근에서 추진되는 각종 개발사업과 강진만 일대에 조성(예정)된 시설의 융복합 마스터플랜 수립과 효율적 운영ㆍ관리를 위한 통합 콘텐츠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돼 관련 용역을 시행 중이다.

또한 생태공원 내 차별화된 체험 및 휴식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쉼, 놀이, 예술이 어우러진 공원 시설물을 설치해 남녀노소 누구나 생태공원의 동식물과 자연을 느끼고 누리는 열린 공간으로 가꿔나갈 계획이다.

이승옥 군수는 “생태공원을 비롯한 강진만 권역이 500만 관광객 유치의 거점이자 지역 미래를 밝히는 성장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며“전남 블루투어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매력적인 개발 전략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이봉석 기자 lb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봉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주선규 2020-02-16 22:12:22

    강진군은 강진만권의 종합개발을 위하여 밑그림을 그리고 있으나
    밑그림부터 훼손을 우선하고 시작하고 있군요.
    오늘(2/16) 강진만을 둘러보니 생태공원해안이 데크설치로 갯벌이 훼손되어
    조류가 살 수없는곳으로 변해가고 인근해안에 총포탄피가 수없이 발견됩니다.
    돈이되는 생태 관광지가 되려면 인근 주민의 피해대책부터 강구하며 생태의 보전하는 것입니다.
    바람직한 생태공원은 인간이 손데는 것을 최소화 하여야 합니다.
    제발 시설물에 돈 투자하지 마시기 부탁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