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 나주 22번 환자 오늘 격리 해제

전남 나주 22번 환자 오늘 격리 해제
7번 환자도 함께…완치 2명 추가
2번의 유전자 증폭검사서 ‘음성’

clip20200122140805
조선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코로나19 국내 22번째 환자가 15일 격리 해제됐다. 사진은 지난해 조선대병원에서 진행된 신종감염병 대응 모의훈련 모습. /조선대학교병원 제공

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 2명이 완쾌해 격리 해제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7번째 환자와 22번째 환자가 증상이 호전된 뒤 실시한 검사 결과에서 2회 연속 음성으로 확인돼 오늘부로 격리 해제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 상태에서 해제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7번 환자는 오늘 퇴원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22번 환자는 조금 지난 후 퇴원하는 방안을 (병원과) 논의 중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7번 환자(29세 남성, 한국인)는 중국 우한(武漢)에서 칭다오(靑島)를 거쳐 지난달 2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사흘 뒤인 26일 기침 등 증상을 보였고 29일부터 발열, 기침,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나 보건소로 신고했다. 30일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나주에 거주하는 22번 환자(47세 남성, 한국인)는 16번 환자(43세 여성, 한국인)의 오빠다.

이 환자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달 25일 동생인 16번 환자 가족들과 함께 점심을 먹었다. 이후 별다른 증상 없이 지냈으나 환자 접촉자로 분류됐고 이달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2번 환자는 확진 이후 조선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돼 치료를 받아 왔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