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반추동물용 ‘마이크로 바이오캡슐’개발
유라이크코리아, 세계 최초 반추동물용 ‘마이크로 바이오캡슐’개발

기존 제품보다 무려 400% 축소

소 코로나 바이러스 감지·초기치료 가능

갓 태어난 송아지 폐사율 절감 기대

IoT망 활용 생체데이터 실시간 전송

[사진1]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성공
유라이크코리아 제공
스마트축산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바이러스 등 가축질병 관리에 특화된 갓 태어난 신생 반추동물 전용 라이브케어 초소형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에 성공했다고 27일 발표했다.

라이브케어로 유명한 유라이크코리아는 구제역, 유방염, 식체, 폐렴, 유행열 등 각종 가축질병 빅데이터를 5억건 이상 보유한 세계 유일한 가축헬스케어 솔루션 업체다.

라이브케어는 축우에 경구 투여하는 바이오캡슐로 가축의 반추 위에 머물면서 체온 및 활동량 등을 측정해 어플리케이션 서버로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수집된 가축의 개별 데이터를 분석해 해당 개체의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 서비스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기존 성우용 라이브케어는 사이즈가 12cm였으나 이번에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라이브케어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은 사이즈가 3cm 밖에 안되는 초소형이다. 생후 즉시 투여할 수 있다. 분만 후 1시간 이내에 급이가 필수인 초유 공급 시기에 함께 투여할 수 있는 초소형 캡슐”이라고 밝혔다.

또 김 대표는 “갓 태어난 신생 송아지는 로타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 설사병 같은 질병으로 인해 폐사율이 매우 높다. 생후 2주이내 소화기 및 호흡질환 조기 이상감지, 음수여부 및 활동량 체크가 가능케 되어 높은 폐사율을 현격히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이라고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이미 확보한 5억건 이상의 가축 생체데이터와 2년 이상 송아지 임상데이터를 통해 신생 반추동물용 초소형 바이오캡슐(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 성공으로 금년 상반기 내 일본 프리미엄 축우시장(와규 및 유기농 낙농 포함)을 필두로 전세계 글로벌 축산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가축헬스케어 전문기업인 유라이크코리아는 세계 최초 인공지능(AI) 가축헬스케어 솔루션인 라이브케어(LiveCare)를 현재 국내와 해외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서비스 중이며, 해외에서 강력한 글로벌 경쟁력으로 세계 가축시장에서 지속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

특히 기존 출시한 송아지 캡슐 대비 초소형 사이즈인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을 기반으로 송아지 탄생 직후부터 질병과 신생우 대상 충분한 초유 공급 등 축우 성장에 중요한 급이(사료), 음수상태에 대한 체크 등 사양관리가 가능한 차별성 있는 서비스모델을 확보케 됐다.

김희진 대표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사이즈 라이브케어 마이크로 바이오 캡슐은 송아지 탄생 직후부터 질병 및 사양관리가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차별성 있는 제품이다. 신생 송아지 질병관리는 성우(다 자란 소)의 건강과 직결되는 중요한 요소”라고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가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사이즈의 마이크로 바이오캡슐은 사물인터넷(IoT)망을 활용해 측정된 생체데이터를 실시간 전송하며, 전송된 데이터는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성과 세균성 질병 등에 기인한 고열 이상감지, 활동량 상태에 대한 개체 별 건강상태 정보를 제공해 준다.

김 대표는 “마이크로 바이오캡슐 개발을 통해 송아지 탄생 직후부터 도축 전까지 완전한 축우 생애주기(Life Cycle)내 건강 관리를 실현할 수 있게 되었다. 소과, 사슴과, 낙타과 등 50여가지 다양한 신생 반추동물을 아우르는 서비스로 확장하여 전세계 가축의 건강과 가축 감염병 연구를 통해 인류 보건에 기여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해당 솔루션은 전세계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캡슐의 안전성 및 공신력을 이미 확보했고, 5억건 이상 보유한 생체 빅데이터 활용 가축의 생체 변화를 인공지능(A.I.)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편리한 웹/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제공 중이다.

작년말 덴마크에 현지 법인을 설립한 유라이크코리아는 글로벌 IT 기업인 소프트뱅크그룹(SoftBank Group Corp., 회장 손정의) 본사와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 호주 총판 계약을 체결했고, 美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MS)로부터 Agritech 혁신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선정되어 MS와 함께 ‘MS IoT in Action’ 컨퍼런스 월드투어에 핵심 발표 기업으로 공식 참여 중이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