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코로나19에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체 취소

코로나19에 프로야구 시범경기 취소
KBO, 전체 일정 취소 결정
1983년 첫 시행 후 처음
선수단·관중 안전 등 고려

정규시즌 개막 연기도 논의
구단들, 해외 전훈 연장 검토

AKR20200227175100007_01_i_org
프로야구 10개 구단 해외 전지훈련 일정./KBO 홈페이지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에 따라 KBO가 2020시즌 시범경기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KBO와 10개 구단은 선수단과 관중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3월 14일 개막 예정이었던 시범경기 전 일정(50경기)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시범경기 전체 일정이 취소된 경우는 1983년 첫 시행 이후 처음이다.

시범경기는 일부 주말 경기를 제외하면 무료로 진행돼 경제적 여파는 크지 않다. 하지만 각 구단이 정규시즌 경기 전 훈련의 의미가 크다. 이를 통해 예매 시스템 등을 점검하고, 선수단은 경기 감각을 키운다.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각 구단과 KBO는 ‘팬과 선수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취소의 의견을 모았다. 선수를 포함한 관계자가 코로나 19 확진을 받으면 정규시즌도 영항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판단이었다. KBO는 오는 3월 3일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정규시즌 운영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KBO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정규시즌도 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범경기가 전격 취소되면서 해외 전지훈련 중인 각 구단들은 숙소와 훈련 구장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단체 훈련이 불가피한 야구 종목 특성상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되고 상황에서 국내에서 훈련을 이어가는 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과 호주, 대만, 일본 등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10개 구단은 3월 5일에서 11일 사이 귀국할 예정이었다.

이에 시범경기 취소 결정에 따라 각 구단들은 귀국일정을 늦추고 현지에서 스프링캠프 연장을 검토중이다.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에서 훈련 중인 KIA 역시 더 머물고자 숙소와 야구장 사용 연장 논의에 착수했다. KIA는 내달 6일 스프링캠프 일정을 모두 마무리 한 뒤 다음날인 7일 귀국, 시범경기를 준비할 예정이었다.

한편, KBO와 10개 구단은 선수단 안전 관리와 구장 시설 방역, 열감지카메라 설치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송민섭 기자 son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