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신안
신안 섬마을 의사들 '대구로…'

신안 섬마을 의사들 ‘대구로…’
정한영·김준식 공중보건의 지원 나서
 

정한영
전남 신안군 암태보건지소에 근무하는 공중보건의 정한영씨.

전남 신안군은 섬에 근무하는 정한영, 김준식 공중보건의사 2명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대구로 보냈다고 9일 밝혔다.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환자가 집중하면서 발생한 의료자원 부족 상황을 접한 군은 암태보건지소에 근무하는 이들을 파견했다.

이들은 현재 대구 달성군의 선별진료소에서 환자 진료 등을 하고 있다.

정한영 공중보건의사는 “파견 초기 대구는 여러 가지 근무여건이 열악한 상태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상황은 점차 나아지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감염병이 두렵기도 하고 더구나 방호복을 입은 채 근무하기 힘들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공중보건 위기 상황에서 사명감을 갖고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안군은 코로나19 선제 대응과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선별진료소 2개소(군보건소, 신안대우병원)를 운영 중이다. 다중집합소 출입자 발열 체크와 방역 소독도 펼치고 있다. 저소득층에는 마스크 1만장을 우선 무상 배부했다.


신안/박장균 기자 jkjh11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