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신안
신안군 하의면 ‘온정의 손길’ 이어져
신안군 하의면 ‘온정의 손길’ 이어져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성금 기탁도

신안 2단
전남 신안군 하의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지역내 소외된 이웃을 돕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하의면 부녀회 자원봉사팀은 홀로사는 노인 가정을 방문해 열악한 집안 곳곳의 청소를 실시하는 따뜻한 이웃사랑실천을 실천했다.<사진>

부녀회는 세탁기가 없어 빨래에 어려움이 많은 노인을 위해 이웃주민의 세탁기 기증과 하의면 복지기동대의 가스레인지 교체 지원으로 노인의 쾌적하고 안락한 주거환경을 만드는데 도움을 줬다.

임영금 부녀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가정방문이 힘든 상황이었지만 주민분들의 적극적인 의지와 열정으로 봉사를 실천할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가 끝나도 취약계층에 대한 꾸준한 봉사활동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역내 불우한 이웃에 써달라며 성금 기탁도 이어지고 있다. 부산에 거주중이라고 밝힌 기탁자는 “하의도 방문을 통해 평화의 가치와 마음의 안식을 얻어가는 보람된 여행이었다. 적은 금액이지만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 써달라”며 20만원을 기탁했다.


신안/박장균 기자 jkjh112@namdonews.co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장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