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암
영암군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사업 연중 운영
영암군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사업 연중 운영

체외수정·인공수정…최대 110만원 지원

영암 군청사 전경3
영암군청 전경.
전남 영암군은 난임부부를 위한 ‘난임치료 시술비 지원사업’을 연중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난임치료 시술비 지원 사업은 건강보험 적용 후 일부 저소득 및 중산층에게 부담되는 시술비 중 일부를 지원해 줘 아이를 원하는 가정이 경제적 부담없이 출산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출산지원정책 사업 중 하나다.

지원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 및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차상위계층 난임부부로 법적혼인상태에 있거나 신청일 기준 1년 이상 사실상 혼인관계 유지자이다. 지원 범위는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 체외수정(신선배아·동결배아), 인공수정 시술비 중 일부본인부담금과 전액 본인 부담금 90% 지원 및 비급여 3종인 배아동결비, 유산방지제, 착상보조제를 지원한다.

올해부터 체외수정 신선배아 시술비가 최대 90만원에서 110만원까지 확대·지원된다. 체외수정 동결배아는 최대 40만원에서 50만원까지, 인공수정 시술비는 최대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각 시술 및 회차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배아동결비(최대 30만원), 착상보조제 및 유산방지제(최대 20만원) 비용이 지원된다.

또 군은 2015년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조례를 제정, 관내에 주소를 두고 연령이 만 44세 이하인 난임부인 대상에게 정부지원 난임시술 소진시 시술비 190만원 이내 1회 지원되고 있다. 난임부부 지원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문의사항은 군보건소 방문보건팀으로 문의 가능하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인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