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남도일보 사설-‘비정상적 업무’ 광주시체육회 ‘걱정된다’

‘비정상적 업무’ 광주시체육회 ‘걱정된다’

광주광역시체육회 업무에 관여할 위치에 있지도 않은 인사가 체육회 직원들에게 업무 보고를 받고, 논의까지 했다고 한다.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적 단체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업무를 한 셈이다.

광주시체육회가 관리·감독하는 빛고을스포츠클럽은 어제 대의원 투표를 통해 제4대 이사장으로 A모씨를 선출했다. 그런데 선거 직전 한 후보가 불법선거에 분노한다면서 후보를 전격 사퇴했다. 사퇴 후보는 시체육회 전직 간부가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빛고을스포츠클럽 이사장 선거 과정에 관여한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공정선거를 기대할 수 없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실제로 당사자로 거론된 시체육회 전직 간부 B씨는 이번 선거와 관련 시체육회 직원들에게 보고를 받고, 어떤 인물이 되면 안되지 않느냐 등을 상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후보사퇴 요청 등 선거 개입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체육회 발전 및 체육회장이 잘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체육인 한 사람으로 체육회 직원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다는 것이다.

명분이 아무리 크다고 하더라도 공식 직제에 포함되지 인사가 직원에게 업무를 보고 받고, 논의하는 건 엄연한 월권행위이고, 업무방해다. 공적인 업무체계를 무력화시키는 행위다. 더구나 B씨는 광주시체육회장 선거 당시 중립을 지켜야 할 체육회 임원임에도 특정인 당선을 위한 불법선거운동이 인정돼 선관위로부터 경고와 임원활동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바 있다.

B씨의 시체육회 업무 관여 행위는 체육회장의 영향력을 이용한 이른바 호가호위(狐假虎威)로 볼 수 밖에 없다. 그렇지 않다면 B씨의 행동을 시체육회 스스로 용인했던지. 광주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시체육회 앞날이 걱정된다. 하루빨리 비정상을 바로잡아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