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무소속 김화진, 고흥·보성·장흥·강진 총선 후보 등록…"‘대한민국 농어업 문화관광 특구’조성"
무소속 김화진, 고흥·보성·장흥·강진 총선 후보 등록…“‘대한민국 농어업 문화관광 특구’조성”

김화진 후보1
무소속 김화진 후보가 26일 장흥군선거관리위원회에 고흥·보성·장흥·강진 선거구 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김화진 후보는 “‘대한민국 농어업 문화관광 특구’를 조성해 고흥 보성 장흥 강진군의 희망시대 새로운 도약을 일구는 새 일꾼 김화진이가 선도하겠다”며 “그동안 가장 부지런하다고 인정해주신 저, 김화진이 더 열심히 일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고양이는 쥐를 잘 잡아야 하고, 국회의원은 일을 잘 해야 한다”라며 “싸우지 않는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과 일 잘하는 생활 정치인, 깨끗한 새 인물, 준비된 능력 있는 새 일꾼 김화진이 여러분의 부름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코로나19’의 대재앙으로 국내경제가 힘들어 가고 있고 날이 갈수록 고흥·보성·장흥·강진 군민들이 신음하고 있다”라며 “향후 30년 후면, 전남에서 가장 잘 못 사는 고흥·보성·장흥·강진 4개 군이 가장 먼저 소멸된다고 하지만 정부와 전남도는 물론 정치권도 전혀 가시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변하지 않는 기존의 틀, 범법자들이 판치는 무능하고 썩은 정치, 이제는 확실히 미련 없이 바꾸어야 한다”라며 “결코 소멸되지 않는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흘러간 물, 썩은 물이 어찌 물레방아를 돌릴 수 있겠습니까?”라면서 “오염되고 고인 물은 반드시 썩게 되어있다. 새 일꾼 저 김화진으로 확! 바꾸어 주셔야 한다”며 “저 김화진이가 고흥·보성·장흥·강진지역을 ‘가장 잘 사는 부자군’으로 만들 자신이 있다. 오로지 땀과 눈물을, 철철 넘치는 열정을 고흥 보성 장흥강진 군민에게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저, 김화진에게 힘을 보태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리며 이제 공식 후보로서 당당하게 나서며, 오직 주민만 바라보며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덧붙였다.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경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