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프로야구 개막…슬기로운 ‘방구석 관람법’
프로야구 개막…슬기로운 ‘방구석 관람법’

코로나19사태속 사상 첫 무관중 경기

ICT기업들 온라인 직관 대비책 마련

생중계·채팅창 랜선 응원전 ‘후끈’

20200506_074050
뉴시스 캡쳐
2020 시즌 한국프로야구(KBO) 리그가 마침내 5일 개막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초로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림에 따라 ICT 기업들이 온라인을 통해서도 직관(직접 관람) 못지않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대비책을 마련했다.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국민 메신저인 ‘카카오톡’의 프로야구봇과 오픈채팅을 활용해 이날부터 각 구단의 팬들이 다 함께 경기장에 있는 것처럼 응원을 즐길 수 있는 ‘슬기로운 야구생활’ 캠페인을 진행했다.

카카오톡에서 프로야구봇 채널을 검색해 친구로 추가한 다음 채팅방에서 자신이 응원하는 팀과 닉네임을 정하고, 알림설정 메뉴에서 ‘생중계 시작’을 온(ON)으로 설정한다. 그러면 해당 팀의 경기가 시작할 때마다 응원방에 참여할 수 있는 ‘함께 보기’ 카카오톡 메시지를 자동으로 받아볼 수 있다.

이 랜선 응원방은 경기를 생중계하는 카카오TV 화면이 상단에 고정노출 되고, 하단에서는 오픈채팅을 통해 텍스트와 이모티콘 등으로 같은 경기를 보고 있는 이용자들과 함께 응원과 대화를 즐길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기존 다음스포츠와 카카오톡 내 #스포츠를 통한 프로야구 중계와 더불어 프로야구봇과 오픈채팅을 활용한 랜선 응원으로 KBO 리그 개막을 축하하고자 한다”며 “카톡으로 함께하는 슬기로운 야구생활로 성숙한 온라인 응원 문화도 자리잡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20200506_074027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도 지난 5일 2020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SK와이번스의 개막 3연전을 자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인 웨이브의 ‘5GX 직관야구’ 채널을 통해 생중계했다.

시청자가 ▲기본 중계 화면 ▲전광판 화면 ▲투수·타자 클로즈업 화면 ▲투구·타격 분석 화면 ▲치어리더 직캠 ▲선수별 직캠 등 최대 12개의 시점으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실제 야구장에서 경기를 관람하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5GX 직관야구는 야구 중계에 멀티뷰 기술을 도입해 팬들에게 실제 야구장에서 관람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5G 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언택트 시대의 고객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0506_074010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프로야구 전용 앱인 ‘U+프로야구’를 통해 기존 ▲KBO 경기 5개 실시간 동시 시청 ▲포지션별 영상 ▲주요 장면 다시보기 ▲경기장 줌인 ▲홈 밀착영상 등과 더불어 ‘방구석 응원’ 최적화 기능인 실시간 채팅, 게임을 추가해 선보인다.

U+프로야구 생중계 관람 고객은 경기 중 화면 오른쪽 위 말풍선 모양 아이콘을 눌러 원하는 응원팀을 선택, 메시지를 적으면 채팅창에 바로 반영된다. 팬들간 선수 플레이와 경기 흐름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응원하며 경기를 즐길 수 있다.

또 경기가 있는 날 3개 팀을 선택해 팀별 득점을 예측하고, 월 누적 포인트로 선물을 받아 가는 게임 ‘도전999’를 통해서는 경기 생중계 외에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3루, 외야, 홈 등 다양한 시점으로 볼 수 있는 ‘포지션별 영상’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SBS 스포츠에서 중계하는 정규시즌 모든 경기의 응원단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했다. 또 ‘채팅’ 기능을 통해 SBS 스포츠 해설자에게 질문하면 궁금증을 해소해주는 코너도 운영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김민구 모바일서비스담당은 “모든 장소와 상황에서 야구장에서 직관하는 것보다 더 생생하게 중계하기 위해 5G 기능 등을 강화했다”며 “국내 최고 야구 전문 서비스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