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현장
남도일보 기자현장-투포트가 여전히 답일까?

(기자현장)투포트가 여전히 답일까?

최연수(남도일보 동부권취재본부 차장)

 

지난 12일 여수광양항망공사에서는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비롯한 광양항 관련 기관장 및 업체들이 참석해 광양항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코로나19와 선사 이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양항에 대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 지원책을 마련하자는 취지였다. 상황이 급변하다보니 서둘러 준비된 감이 없지 않지만 어쨌든 전라남도에서는 단기 전략과 중장기 전략을 가지고 간담회에 임했다.

단기 전략으로는 인센티브 확대, 하역장비 보강, 마케팅 강화를 꼽았고, 중장기 전략으로 기반시설 확충, 배후단지 단계적 확대, 확고한 투포트 정책 기조 유지를 대책으로 내놓았다.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참 모범답안이다. 특히 투포트 정책 유지를 말할 때에는 이 시점에서 과연 가능한 일인지 의심이 들기도 했다.

투포트란 지난 1985년 정부가 단일항(부산항)의 단점을 보완하고 항만 물동량의 효율적 처리 등을 위해 만들어진 오래된 정책이다. 광양항 컨테이너부두가 배경이기도 하다.

그러나 정부는 이미 물류산업의 효율화를 위해 인천항, 울산항, 평택·당진항 등 여러 대체 항만을 개발한 상태다. 특히 투포트 정책에 근간이 되는 컨테이너 물동량의 경우도 인천항이 광양항을 앞지른지 오래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여전히 투포트를 우리만 고집한다는 것은 광양항의 살길을 정부 정책에서만 찾겠다는 생각으로 읽힌다.

물론 항만산업에 있어 정부 정책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은 인정한다. 하지만 사실상 폐기된 투포트 정책을 여전히 고집하면서 발전 방향을 논한다? 아이디어가 없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흔히들 지피지기면 백전불패라고 한다. 이 말처럼 광양항의 발전을 논하고 싶다면 현실이 어떤지 진단부터 시작해야 했으면 한다. 그것이 시행착오를 차라리 줄일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