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영광
영광군,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영광군,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무급휴직근로자 등 최대 100만원 지급

전남 영광군청 전경.
전남 영광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 1차 지급대상자를 선정하고 특별지원금을 영광사랑카드로 지급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급휴직근로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프리랜서 등을 대상으로 5일 이상 무급휴직 및 노무미제공 시 월 50만원, 최대 2개월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영광군은 지난달 8일부터 30일까지 68건을 신청받아 적격여부 등 서류심사를 거쳐 60건을 지원 대상으로 확정하고 34명에게 1인당 50만원부터 최대 10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지급했다.

영광군은 사각지대에 놓인 근로자가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이달 25일까지 2차 신청을 접수받아 이번달 안에 2차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고용보험 보호를 받지 못한 취약계층의 생계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특고·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무급휴직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을 6월 1일부터 전용 홈페이지에서 접수받는다. 대상자 선정 시 최대 150만원 지원받는다.

또한 ‘영광군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의 지원금을 받았더라도 기존에 받은 금액이 150만원 이하라면 차액 지원 가능하다.
영광/김관용 기자 kk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