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신우철 완도군수, 현안사업 해결 ‘광폭 행보’
신우철 완도군수, 현안사업 해결 ‘광폭 행보’

최근 중앙부처·전남도 잇따라 방문

구도~소안간 연도교 건설 조기 착공

해양치유센터 건립 예산 반영 등 건의

완도 톱
신우철 전남 완도군수가 지난 25일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구도~소안간 연도교 건설 사업’ 조기 착공 등 지역 현안사업 지원을 요청했다. /완도군 제공
신우철 전남 완도군수가 지역현안 해결과 내년도 정부 예산 확보를 위해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27일 완도군에 따르면 신 군수는지난 25일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노화~구도간 연도교 사업’ 완료에 따른 실질적인 사업 효과를 위해 2차 구간인 ‘구도~소안간 연도교 건설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또한 ‘완도 고금~고흥 거금 간의 지방도 830호선 국도 승격’과 ‘약산 당목~금일 일정 간 연륙교 사업’이 국가균형발전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반영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국토부 도로국장과의 면담에서는 ‘완도~고흥 지방도 830호선 국도 승격’과 ‘광주∼완도 고속도로 2단계 건설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예비타당성 조사 실시도 건의했다.

신 군수는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도 방문해 내년 10월 준공 예정인 ‘완도해양치유센터 건립 사업’에 국비 93억 원을 예산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해조류 특화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해조류 바이오 활성 소재 생산시설 구축 사업비 지원과 제4차(2021~2030년) 전국항만기본계획에 군의 시급한 현안 과제를 반영해 줄 것을 피력했다.

신 군수는 지난 26일 김영록 전남도지사를 만나 지역의 숙원 사업인 ‘구도~소안간 연도교 건설사업’과 ‘금일~약산간 연륙교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타 지역에 비해 해양수산자원이 풍부함에도 전남에 부재중인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을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유치해 줄 것을 강조했다.

신 군수는 “중앙부처와 정치권과의 긴밀한 소통으로 우리 군 주요 현안 사업이 국가계획에 반영되고,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