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로 사업’ 지원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로 사업’ 지원

참여 예술인 709명 대상

활동비 8억 7천만원 선지급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예술인 파견지원 사업 예술로’ 참여 예술인 709명에게 활동비(1개월) 8억 7천만 원을 선지급 한다.

‘예술로 사업’은 다양한 장르의 예술인들이 한 팀을 이뤄, 매칭된 기업·기관이 가지고 있는 이슈를 예술인의 시각으로 풀어내는 사업이다. 한 해 1천여 명의 예술인들이 200여 개의 기업·기관들과 함께 유의미한 결과들을 만들어내며 예술의 사회적 가치를 확장하고 있다. 참여 예술인들의 활동비는 월 120~140만원(6개월 간)이다. 매달 활동이 종료되고 활동보고서를 제출한 후 지급된다.

이번 선지급에는 5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335명에게 1개월 활동비 4억 1천만 원이 지급 완료됐다(당초 7월 25일 지급 예정). 6월~7월 활동을 시작하는 370여 명의 예술인에게도 1개월 활동비 4억 6천만 원이 선지급 될 예정이다.

정희섭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활동비를 조기집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